올해 암호화폐 2조5000억원 도난 당해… 절반 이상 북한이 훔쳐
올해 암호화폐 2조5000억원 도난 당해… 절반 이상 북한이 훔쳐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17 12:02
  • 수정 2022-08-17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Pixabay

올들어 지난달까지 해킹으로 도난당한 암호화폐가 19억 달러(약 2조4876억원)에 이른다고 블록체인 분석업체 체이널리시스가 16일(현지시각)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2억 달러보다 58%나 급증한 것으로, 지난해부터 시작된 탈중앙화 금융 체계(디파이·DeFi)에서의 자금 탈취가 크게 늘었다고 이 업체는 지적했다.

디파이는 은행이 중개자가 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존 금융 산업과 달리 암호화폐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거래소와 중개인의 개입 없이 컴퓨터 코드만으로 통제되는 스마트 계약을 맺고 진행하는 각종 금융 거래를 말한다.

기존 금융 체계의 통제와 규제로부터 벗어나 자유롭게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나 대부분 오픈 소스에 의존하기 때문에 해킹에 매우 취약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체이널리스는 올해 북한 관련 해킹조직들이 디파이 프로토콜에서 약 10억 달러의 암호화폐를 훔친 것으로 추정했다.

암호화폐 전체 피해 금액 19억 달러의 절반이 넘는 10억 달러 이상이 라자루스 등 북한 정권 후원을 받는 엘리트 해킹조직의 디파이 프로토콜 해킹에 의해 탈취됐다고 분석했다.

미국 정부도 올해 북한이 이 같은 암호화폐 체계의 취약점을 악용해 빈번한 해킹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하며 북한이 이 같은 악의적 사이버 활동을 북한 정권의 핵 미사일 개발의 주요 자금원으로 이용하는 점에 주목했다.

암호화폐 해킹과 달리 지난달까지 암호화폐 관련 사기와 다크넷에서의 범죄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65%, 43% 감소하는 등 불법 행위가 크게 줄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