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 3만명 서울 도심 총파업 집회
금융노조 3만명 서울 도심 총파업 집회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16 13:51
  • 수정 2022-09-16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 5.2% 인상, 주 4.5일제 시범 실시 등 요구
전국금융산업노조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인근에서 열린 금융노조 9.16 총파업 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전국금융산업노조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인근에서 열린 금융노조 9.16 총파업 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한국노총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 임금인상·근로시간 단축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들어갔다.

금융노조는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임금 인상 △근로시간(노동시간) 단축 △점포폐쇄 중단을 요구했다. 집회에는 경찰 측 추산 1만여명, 노조 측 추산 3만여명이 모였다.

노조는 물가상승률 전망치만큼의 임금 인상과 주 4.5일제 시범근무를 주로 요구하고 있다. 임금인상률은 종전 6.1%에서 한국은행 물가상승률 전망치인 5.2%로, 주 4.5일제는 일부 직원만 1년간 시범실시를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또 "공공기관을 민영화하고 노동개악을 추진하는 윤석열 정권과 점포와 고용을 줄이고 주주배당에 목숨을 건 금융 사용자들에 맞서 금융의 공공성을 사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홍배 금융노조 위원장은 "9월16일 09시로부터 총파업을 선언한다"며 "노동개악 추진하는 윤석열 정부, 점포와 인력을 줄이며 주주배당만 늘리려는 사용자에 맞서 노조는 금융공공성을 사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도 "우리의 총파업은 다수 국민들이 누려야할 보편적 금융 공공서비스를 지키고 금융 노동자들의 정당한 권리를 지키기위한 필사적인 투쟁"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어떤 탄압에도 강력한 투쟁으로 대응하고 흔들리지 않고 꿋꿋이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도 현장을 찾아 연대 투쟁의 의지를 밝혔다.

금융노조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 광화문에서 집회를 1시간 가량 연 뒤, 숭례문, 서울역을 거쳐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까지 행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