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기후정의 실현하자”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기후정의 실현하자”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2.09.24 18:28
  • 수정 2022-09-26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집회 열려

 

기후정의행진은 24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기후 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대규모 집회와 행진을 진행했다. ⓒ뉴시스·여성신문
기후정의행진은 24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기후 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대규모 집회와 행진을 진행했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울 도심에서 3만500여명의 시민들이 한 목소리로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제기하고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24일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924 기후정의행진이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열렸다. 9월 기후정의행동 조직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주최 추산 약 3만5000여명의 시민들이 모였다.

이번 집회에서는 기후 위기 최일선 당사자들의 발언이 있었다. △김보림 청소년 기후행동 활동가 △박종현 공공운수노조 금화PSC지부 사무국장 △문애린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 △하태성 삼척석탄화력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 위원장 △박용준 한살림생산자연합회 회장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황분희 월성원전 인접지역 이주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아마루 토레즈 니카라과 농업노동자연합 비아 캄페시나 중앙아메리카 지역 기후 대표 △이재임 빈곤사회연대 기후위기 활동가 △김지은 새만금신공항백지화공동행동 공동집행위원장이 발언했다.

24일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924 기후정의행진이 서울 시청역 인근에서 열렸다 ⓒ여성신문
24일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924 기후정의행진이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열렸다 ⓒ여성신문

먼저 김보림 청소년 기후행동 활동가는 “정부가 기후위기에 관심이 없다는 것 정도는 이미 알고 있다”며 “기후 대응 예산 삭감,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축소, 화석 연료와 원전 퇴출 유보 결정 등이 불과 반 년 만에 일어났다. 이제는 정말 정신 차려야 한다. 우리에게 기다릴 시간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용준 한살림생산자연합회 회장은 기후 위기를 겪고 있는 농민의 현실을 밝혔다. 그는 “기상이변으로 농사짓기가 너무나 어렵다”며 “기후위기는 농업의 위기이자 생명의 위기다. 이 위기의 심각성은 지금 바로 우리 앞에 와있고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당장 실천해야 한다. 농민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황분희 월성원전 인접지역 이주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은 원전 발전소 인근 지역 거주민의 목소리를 전했다. 그는 “지금 정부를 핵발전소를 기후위기의 대안으로 얘기하고 있지만 핵발전소는 위험할 뿐만 아니라 정의롭지도 않다”고 강조했다.

24일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924 기후정의행진이 서울 시청역 인근에서 열렸다 ⓒ여성신문
24일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924 기후정의행진이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열렸다. ⓒ여성신문

해외 시민단체 활동가들의 목소리도 나왔다. 전세계 농민과 어민 등을 대표해 왔다고 자신을 소개한 아마루 토레즈 니카라과 농업노동자연합 비아 캄페시나 중앙아메리카 지역 기후 대표는 “기후 위기를 불러일으키는 사람들과 똑같은 생각을 한다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기후 비상사태를 유발한 구조적 사태를 해결하는 체제 전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경자 가톨릭기후행동 공동대표 △김혜빈 환경정의 기후팀 활동가 △장희지 동물해방물결 활동가 △이경희 60+ 기후행동 운영위원 △오즈하 이주노조 사무국장의 선언문 낭독이 있었다. 선언문에 따르면 “기후위기 최일선 당사자인 우리는 기후정의의 주체로 나설 것을 선언한다”며 “불평등하고 위협적이고 폭력적인 이 체제 아래서 이대로 살 수 없고, 이대로 살지 아낳을 것이다. ‘탄소중립’, ‘녹색성장’. ‘ESG 경영’과 같은 허울뿐인 그린워싱에 기만당하지 않고 ‘배충제로’ 시대를 앞당기고 기후정의가 실현되는 사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4일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924 기후정의행진이 서울 시청역 인근에서 열렸다. ⓒ여성신문
24일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다’ 924 기후정의행진이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열렸다. ⓒ여성신문

이후 서울시청역에서 광화문역, 안국역, 종각역으로 행진이 이어졌다. 행진 중 시민들은 기후위기를 경고하며 도로 위에 드러눕는 ‘다이-인(die-in)' 시위를 진행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