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잡 불태우고 항의하자 총격·성폭력...이란군, 시위 폭력 진압
히잡 불태우고 항의하자 총격·성폭력...이란군, 시위 폭력 진압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2.10.02 11:43
  • 수정 2022-10-0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앰네스티 “이란 당국, 시위대 유혈 진압 멈춰야
아동·여성 포함 사망자 수십 명 넘어
이란 당국은 책임 회피...국제사회 대응해야”
이란에서 여성이 히잡 착용법을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돼 사망했다. 9월 28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항의 시위에 참석한 여성들이 손팻말과 고인의 사진을 들고 있다. ⓒAP/뉴시스
이란에서 여성이 히잡 착용법을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돼 사망했다. 9월 28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항의 시위에 참석한 여성들이 손팻말과 고인의 사진을 들고 있다. ⓒAP/뉴시스

이란에서 히잡 착용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체포된 여성이 사망한 후, 여성들의 주도로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국제앰네스티가 이란 당국의 폭력적 시위 진압을 규탄하며 국제사회의 연대를 요청했다.

앰네스티에 따르면 지금 이란에서는 실탄, 사냥용 산탄 및 그 외의 금속 탄환 사용, 시위대 폭행, 여성에 대한 성폭력을 비롯한 젠더 기반 폭력, 인터넷과 휴대전화 통신을 의도적으로 방해하며 이를 방패로 잔인한 탄압이 증가하고 있다. 앰네스티는 “보안군에 사망한 남성과 여성, 어린이 수십 명의 사례를 기록했고, 실제 사망자 수는 더 많을 것으로 보고 피해자 확인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녜스 칼라마르 앰네스티 사무총장은 “이란 전역에서 여성들이 머리카락을 자르고 히잡을 불태우는 등, 용기 있게 보안군에 맞서는 시민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지금까지 어린이를 포함해 수십 명이 숨졌고 수백 명이 부상을 당했다. 국제사회의 지원을 요청하는 용감한 이란 시민들의 절박한 목소리가 무시당해서는 안 된다”고 지난 9월 28일 말했다.

9월 19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거리에서 히잡법 위반 혐의로 체포돼 사망한 여성 관련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시위대가 경찰을 피해 달아나고 있다.  ⓒAP/뉴시스
9월 19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거리에서 히잡법 위반 혐의로 체포돼 사망한 여성 관련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시위대가 경찰을 피해 달아나고 있다. ⓒAP/뉴시스

이번 시위는 이란 여성 마흐사 아미니(22)가 히잡 착용법을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윤리 경찰에 폭력적으로 체포된 이후 사흘만인 9월 16일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촉발됐다. 시위는 대체로 평화적이었는데, 이란 보안군이 폭력적으로 해산시키기 위해 의도적으로 실탄과 사냥용 산탄, 금속 탄환을 불법 발포했다. 9월 25일 테헤란의 사타르 칸 거리 시위 현장에 있었던 한 목격자는 앰네스티에 “보안군은 누구에게도 자비를 보이지 않았다. 사람들에게 산탄총을 발사하고 곤봉으로 폭행했으며, 주먹질과 발길질을 했다”며 “보안군은 여성들의 가슴을 움켜쥐거나 여성들이 히잡을 벗었다는 이유로 난폭하게 머리카락을 잡고 끌고 가기도 했다”고 전했다고 한다.

국제법과 기준에 따르면 일부 시위대가 폭력 행위에 가담했다 하더라도, 법집행관은 평화적인 태도를 유지하는 사람들이 보안군의 과도한 방해 및 위협 없이 시위를 계속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

칼라마르 사무총장은 “이란의 차별적인 법률, 모든 형태의 반정부 의견에 대한 수십 년간의 억압, 시위 및 구금 중 벌어진 불법 살인에 대해 앰네스티의 글로벌 탄원에 서명하고, 해당 국가 지도자들의 결단 있는 조치를 요구할 것을 전 세계에 요청한다”며 “유엔 인권이사회는 이란 정부가 저지른 국제법상 매우 중대한 범죄를 조사하기 위해 독립적인 조사 및 책임 메커니즘을 마련해야 한다. 이란에서 오랫동안 팽배했던 제도적 불처벌이라는 위기는 반드시 중단되어야 하며, 그 순간은 바로 지금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앰네스티 한국지부도 9월 30일부터 이란 당국의 유혈 시위 진압을 멈추고 국제사회의 대응을 촉구하는 긴급 온라인 탄원을 진행 중이다. 윤지현 앰네스티 한국지부 사무처장은 “국제사회가 이란 당국의 책임 회피를 용인해서는 안 된다”며 “시위대의 안전을 기원하며 연대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