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화정 아이파크 공사중지명령 일부 해제...구조물 해체
광주 화정 아이파크 공사중지명령 일부 해제...구조물 해체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0.10 09:59
  • 수정 2022-10-10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 3시 47분께 광주 서구 화정동 한 고층아파트 신축 현장 외벽이 무너져 내렸다. 이 사고로 작업중이던 인부 6명이 실종됐다 ⓒ뉴시스·여성신문
11일 오후 3시 47분께 광주 서구 화정동 한 고층아파트 신축 현장 외벽이 무너져 내렸다. 이 사고로 작업중이던 인부 6명이 실종됐다 ⓒ뉴시스·여성신문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 화정 아이파크 공사현장에 내려졌던 건설공사 중지 명령이 일부 해제됐다.

광주 서구는 10일 아이파크 건설 현장에 설치된 타워크레인, 건설용 리프트, 시스템 비계 등 3개 가설구조물을 해체하기 위해 지난달 27일 공사중지 명령을 일부 해제했다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은 해당 가설구조물 사용 기한이 지난 6월 이미 만료된데다 장기간 방치로 노후화돼 안전사고가 우려된다며 지난달 23일 서구에 해체 작업 승인을 요청했다.

또 전체 철거 공법을 결정하기 위한 가설구조물 샘플 시공을 위해 건설 공사 중지 명령의 해제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서구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가설구조물 해체를 허락했고, 공법 결정을 위한 가설구조물 샘플 시공은 전문가의 구조적 안정성 검토 후 설치할 수 있다는 조건을 걸어 승인했다.

상층부 안정화 작업 마무리는 비산먼지를 우려한 민원으로 지난달 26일부터 일시 중단돼 당초 예정됐던 10월 말보다 더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 1월 11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신축 공사 현장에서 201동 콘크리트 타설 중 23∼38층까지 16개 층 내부 구조물과 외벽 일부가 한꺼번에 무너져내려 작업자 6명이 숨졌다.

현산 측은 안전성을 우려한 입주예정자들의 전면 철거 후 재시공 요구를 받아들여 지난달 철거 작업을 시작했다.

철거 후 재시공은 2027년 12월 입주를 목표로 추진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