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원들 파병입장은
여성의원들 파병입장은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신이냐 당론이냐 '갈등'
“친미사대주의자” 비판“안일한 외교” 맹공 등 다양한 목소리 쏟아내

'국군부대의 이라크 추가 파병 중단 및 재검토 결의안'에 동참한 국회의원 50명 가운데 여성 의원은 13명이다. 39명 여성 의원 중 3분의 1이 동참했다. 이경숙, 강혜숙, 김희선, 이은영, 홍미영, 장향숙, 유승희(이상 열린우리당) 심상정, 최순영, 현애자, 이영순(이상 민주노동당), 손봉숙, 이승희(민주당) 의원이 파병 재검토 결의안에 서명했다.

심상정 민주노동당 의원은 "이라크 파병이 결정된 순간 이미 한국인 테러 사건은 예고된 것이었다"며 "김씨는 노무현 정부와 미국의 원죄를 뒤집어썼다"고 안타까워했다. 심 의원은 "다른 나라들이 파병을 철회하는 마당에 우리나라만 파병을 강행하는 친미 사대주의자들에 대한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손봉숙 민주당 의원은 지난 21일부터 파병 반대 촛불 행사에 참석하는 등 적극적인 파병 반대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다.

한편, 당론으로 이라크 파병 반대 방침을 밝힌 민주노동당, 민주당과 달리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 의원들은 당의 방침과 다른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 서명에 동참하지는 않았지만, 개인적으로 파병 반대 소신을 가진 여성 의원들은 당론과 소신 사이에서 적잖이 갈등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파병반대 입장을 밝혔던 김선미 열린우리당 의원은 이번 결의안에 서명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김 의원측은 "일단 정확한 진상규명과 교민안전대책부터 논의가 선행돼야 한다"면서 "추가파병이 이뤄지더라도 파병 시한이 올해 12월말로 정해져 있어, 향후 사태를 보면서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희정 한나라당 의원은 "이번 사건을 보면서 외교관계의 다각화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달았다"면서 "국제적 신인도를 지키면서 자국민의 목숨도 구할 수 있도록 정부가 외교 협상 능력을 키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미 국론으로 결정된 추가 파병 방침을 이제 와서 바꾸는 것은 어렵지 않겠냐"며 파병 철회 여론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영순 민주노동당 의원은 "당선 초 이라크 파병에 반대한다고 소신을 밝혔던 여성 의원들이 당의 시스템 속에 편입되면서 소극적으로 변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