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전투기 남부 도시 아파트에 추락...4명 사망·25명 부상
러시아 전투기 남부 도시 아파트에 추락...4명 사망·25명 부상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0.18 07:12
  • 수정 2022-10-18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전투기가 남부 항구도시 예이스크에 추락에 화재가 발생했다. ⓒSevslv 트위터
러시아 전투기가 남부 항구도시 예이스크에 추락에 화재가 발생했다. ⓒSevslv 트위터

러시아의 남부 항구도시 예이스크에서 전투기가 아파트에 추락해 4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쳤다.

BBC와 CNN 등 외신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각) 러시아의 남부도시 예이스크에서 수호이34(Su-34)전투기가 추락하면서 아파트에 불이 나 4명이 숨지고 25명이 부상했다.

현지 언론인 세르게이 바실리예프는 트위터에 4명이 숨지고, 6명이 실종됐으며, 25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3명은 창밖으로 뛰쳐 나왔다.

아파트에는 불이 나 긴급 구조대가 출동했으며 인근 학교 학생들은 대피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Su-34 전투기 1대가 훈련 비행 중 엔진에서 불이나 불이 났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전투기 조종사들은 추락하기 전 탈출했다고 전했다.

현지 주민들이 낙하산 옆에 쓰러저 있는 조종사를 도우려는 장면이 포착된 영상이 온라인에 올랐다.

러시아 국방부는 성명에서 "전투기에서 탈출한 조종사들에 따르면 이륙 중 엔진에서 불이나 추락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수호이-34(Su-34) 전투기 ⓒ러시아 국방부 트위터
러시아의 수호이-34(Su-34) 전투기 ⓒ러시아 국방부 트위터

현지 언론은 불이 다층 건물 5층을 집어삼켰다고 보도했다.

예이스크 현지 기자는 러시아 국영 TV 채널 로시야24에 건물 2동에서 불이 났다고 전했다.

크렘린궁은 국가 및 지역 당국에 예이스크 중심부의 화재 희생자들에게 "필요한 모든 지원"을 제공할 것을 명령했으며, 고위 정부 관리들이 사고 처리를 위해 위기 대응센터에 파견됐다.

예이스크는 아조프해를 사이로 우크라이나 남부에 있는 러시아 점령지와 마주하고 있다.

이 도시는 러시아 해군 전투기의 주요 훈련장으로 사용되어 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