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활화산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38년만에 분화
세계 최대 활화산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38년만에 분화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1.29 08:22
  • 수정 2022-11-29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놀룰루행 항공기 일부 중단...당국 "탑승전 운항 확인해야"
38년만에 분화하고 있는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미국 지질조사국(USGS) 트위터
38년 만에 분화하고 있는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미국 지질조사국(USGS) 트위터

미국 하와이의 세계 최대 활화산인 마우나 로아(Mauna Loa) 화산이 분화를 시작했다.

28일(현지시각)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하와이 현지 시간으로 27일 오후 11시30분(한국시간 28일 오후 6시30분)쯤 해발고도 4170m에 위치한 하와이 빅 아일랜드 섬 마우나 로아 화산에서 분화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호놀룰루 국립기상국은 "4분의 1인치 미만의 화산재가 섬 일부에 쌓일 수 있다"고 밝혔다.

주 교통부는 "마우나로아 화산 활동으로 힐로국제공항(ITO)이나 키홀의 엘리슨 오니즈카 코나 국제공항(KOA)으로 가는 항공편이 있는 승객은 공항으로 향하기 전 해당 항공사에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우스웨스트 항공은 호놀룰루를 오가는 항공편 5편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마우나 로아 화산은 하와이 제도의 최남단에 있는 하와이 섬을 구성하는 다섯 개의 화산 중 하나다. 이 곳에서 용암이 분출하기 시작한 것은 1984년 이후 38년만이라고 AP통신은 보도했다.

USGS에 따르면 현재 마우나 로아 화산의 분화에 따른 용암 분출은 정상부의 칼데라(화산분화로 무너진 함몰지형) 지역으로 국한돼 있다. USGS는 화산활동 경보를 발령했으며, 항공기상 코드도 기존 황색에서 적색으로 격상했다.

USGS는 마우나 로아에서 분출되는 용암으로 위험에 처할 수 있다며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추가 분출 상황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