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애플과 전쟁 시작... 애플 트위터 광고 중단 비난
머스크, 애플과 전쟁 시작... 애플 트위터 광고 중단 비난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1.29 12:31
  • 수정 2022-11-29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AP/뉴시스]
 일론 머스크 ⓒ[AP/뉴시스]

최근 트위터를 인수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8일(현지시각) 애플에 대해 전면적인 공격을 시작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머스크 CEO는 자신의 트위터에 애플이 트위터 광고를 대부분 중단했다며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사는 모든 것에 30% 세금을 전가한 것에 대해 비난했다. 

머스크는 애플이 "트위터 광고를 대부분 중단했다"면서 "그들은 미국의 언론의 자유를 싫어하나"라고 반문했다. 그후 팀 쿡 애플 CEO를 태그해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건가" 물었고 애플이 고객들에게 영향을 끼친 모든 검열 행동을 밝혀야 한다고 썼다.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보류하겠다고 위협했지만, 그 이유를 우리에게 말하지 않을 것"이라고주장했다.

그는 "앱스토어 상품에 30% 몰래 부과되던 수수료를 당신은 알았는가" 물었다. 30% 지불이 아닌 전쟁으로 방향을 튼 자동차 사진도 올렸다. 그 자동차에는 일론 자신의 이름이 붙어 있었다.

머스크는 자신을 '절대적인 표현 자유주의자'라며 "트위터가 법이 허용하는 어떤 게시물도 허용해야 한다고 믿는다. 이날 그는 자신의 행동을 '미국의 온라인 검열에 반대하는 혁명'이라고도 말했다.

ⓒ일론 머스크 트위터
ⓒ일론 머스크 트위터

트위터에 광고를 중단한 것은 애플 뿐만이 아니다.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한 뒤 제너럴모터스(GM)와 폭스바겐(VW), 제너럴 밀스,  일라이 릴리 등도 트위터에 대한 광고 지출을 늦추거나 광고를 완전히 중단했다.

AFP 통신은 머스크의 이 같은 행동은 지지를 얻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AFP통신은 머스크 CEO가 지난달 트위터를 인수한 후 가짜 정보를 찾아내고 처리하는 직원들을 포함해 트위터 인력의 절반을 감축했고 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 등 이전에 금지되었던 계정들을 복원한 것을 지적했다.

캘리포니아주립대 로스앤젤레스캠퍼스(UCLA)의 정보학 전문가 사라 로버츠는 "머스크는 트위터 자체가 브랜드이며 그 자체가 특징을 보여준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로버츠는 "이제 기업들은 트위터와 연관되기를 원하지도 않는다"며 "내용에 대해 걱정하는 단계도 지났다. 트위터 자체가 오염되고, 바람직하지 못한 브랜드가 되어 버려 기업들은 관계 자체를 바라지 않게 됐다"고 주장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