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보안군, 월드컵 16강 탈락 축하하던 남성 사살
이란 보안군, 월드컵 16강 탈락 축하하던 남성 사살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12.01 08:28
  • 수정 2022-12-01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컵 16강 탈락을 기뻐하던 시위에서 총격을 받은 승용차 ⓒ1500tasvir_en 트위터
월드컵 16강 탈락을 기뻐하던 시위에서 총격을 받은 승용차 ⓒ1500tasvir_en 트위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탈락을 축하하는 집회에서 한 남성이 보안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30일(현지시각) BBC에 따르면 월드컵 16강 탈락을 축하하는 반정부 시위가 열렸던 반다르 안잘라에서 자동차 경적을 울렸던 메흐란 사막이 머리에 총을 맞아 사망했다.

인권단체 ‘이란 휴먼 라이츠’는 지난 30일 밤 이란 반다르 안잘리에서 이란 축구팀의 패배를 축하하기 위해 자동차 경적을 울리며 환호한 27세 남성 메흐란 사막이 이란 보안군의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전했다. 

이란은 지난달 29일 미국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미국에 0-1로 져 조 3위(승점 3)에 머물며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란 반정부 시위대는 16강에 탈락하자 축하시위를 벌였다.

지난 9월 이란 여성 마샤 아미니가 히잡 사이로 머리카락이 보이는 등 복장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로 경찰에 끌려갔다가 갑자기 숨진 사실이 알려진 후 반정부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 

정부의 탄압에 대항하는 이란인들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이 이란 정권의 선전 수단이 될 수 있다는 이유로 월드컵을 거부해 왔다.

이란 선수들은 잉글랜드와 1차전 시작 전 국가 제창을 거부하며 반정부 시위대에 연대 의사를 나타냈고, 웨일스와 2차전 때는 경기장 밖에서 반정부 시위대와 친정부 시위대 사이에 충돌이 빚어지는 등 줄곧 시끄러웠다.

미국 ‘CNN’의 보도에 따르면 이란 혁명수비대는 이란과 잉글랜드의 경기 이후 국가 제창을 거부한 선수들을 소집해 “국가를 부르지 않거나 이란 정권에 반대하는 정치적 시위에 동참할 경우 그들의 가족이 폭력과 고문을 당할 수 있다”라고 협박했다.

이란 정권에 반대하는 한 남성은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 밖에서 “여성, 생명, 자유”를 외치다가 경비원에게 체포되기도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