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간호사 성적 대상화' 발언, 의료계 “즉각 사과하라”
전광훈, '간호사 성적 대상화' 발언, 의료계 “즉각 사과하라”
  • 이수진 기자
  • 승인 2023.04.18 16:10
  • 수정 2023-04-18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의료인 64% 폭언·폭행·성폭력 중 한 가지 이상 경험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17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공천권 폐지하고 후보자 경선을 하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17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공천권 폐지하고 후보자 경선을 하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최근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의 간호사 성적 대상화 발언에 대해 보건의료노조가 즉각적인 사과를 촉구했다.

전 목사는 지난 16일 유튜브 ‘너알아TV’의 설교 영상에서 “기독교인이 마지막에 하늘나라에 갈 때 예쁜 간호사들 말이야, 치마도 짧게 입혀 가지고, 가슴도 볼록 튀어나오게 해서 성가대를 만들겠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보건의료노조(이하 노조)는 “이러한 발언은 병원 현장에서 헌신하는 간호사, 나아가 여성들을 폄하하고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심각한 문제 발언이다”며 “이런 발언이 설교라는 이름으로 다수가 모인 자리에서 공개적으로 표현됐고, 유튜브에 버젓이 공개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현장에서는 보건의료노동자에 대한 폭언, 폭행, 성폭력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4만여명의 보건의료노동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2021 보건의료노동자 실태조사’에 따르면, 간호사의 경우 응답자의 67.6%가 폭언 피해를 당했다고 답했으며, 물리적 폭력·물건 던지기와 같은 폭행 피해를 경험했다는 응답도 25.2%에 이른다”고 했다.

특히 “폭언 폭행뿐 아니라 성폭력 피해도 여전한 상황”이라며 “여성 보건의료노동자의 11.4%가 언어적·시각적 성폭력을 경험했으며, 5.3%가 의사에 반하는 신체접촉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여전히 여성이 다수인 간호사에 대한 편견과 성 상품화 발언이 공개적으로 유포되고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즉각적인 사과와 재발 방지를 촉구한다”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그의 행보를 예의주시할 것이다. 나아가 법률적인 검토를 거쳐 단호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