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명동 서울백병원, 83년 만에 문 닫는다
서울 명동 서울백병원, 83년 만에 문 닫는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3.06.06 10:17
  • 수정 2023-06-07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적자 1745억원… 경영난으로 폐원 논의
서울백병원이 경영 악화로 개원 82년 만에 폐원 수순을 밟는다. 서울백병원에 따르면 학교법인 인제학원은 오는 20일 이사회를 열고 서울백병원 경영정상화 태스크포스(TF)팀에서 결정한 '서울병원 폐원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울백병원이 경영 악화로 개원 82년 만에 폐원 수순을 밟는다. 서울백병원에 따르면 학교법인 인제학원은 오는 20일 이사회를 열고 서울백병원 경영정상화 태스크포스(TF)팀에서 결정한 '서울병원 폐원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울 명동에 있는 인제대 서울백병원이 20년째 지속된 경영난으로 문을 닫는다. 

서울백병원에 따르면 학교법인 인제학원은 20일 이사회를 열고 서울백병원 경영정상화 태스크포스(TF)에서 결정한 '서울병원 폐원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1941년 '백인제외과병원'으로 문을 연 지 83년 만이다.

서울백병원은 2004년 처음으로 73억원 손실을 보며 적자로 돌아섰고 올해까지 누적 적자만 1745억원에 이른다. 

병상 수는 기존 400여 개에서 2022년 158개, 올해는 122개로 줄였다. 내원 환자도 감소하면서 병상 가동률은 2017년 79.1%에서 2021년 52.3%, 2022년 48.7%로 점점 줄었다. 

서울백병원의 적자는 그동안 상계백병원·일산백병원·부산백병원·해운대백병원 등 '계열 병원' 4곳에서 벌어들인 이익으로 메웠다.

병원은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2016년 경영정상화 TF팀을 만들고 인력과 병상수 감축, 외래 중심 병원 전환, 병실 외래 공사 등에 나섰지만 흑자로 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병원의 폐원이 결정돼도 직원 393명의 고용은 그대로 승계한다는 방침이다. 인제학원 소유인 건물과 부지 활용 방안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서울백병원 관계자는 "곧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외부 컨설팅 결과와 폐원안을 공유하는 설명회 갖고 내원 환자 등에게 병원 이용과 관련된 내용을 공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백병원 폐원의 가장 큰 이유는 서울 도심의 상주 인구가 줄어드는 공동화(空洞化)에 2000년대 들어 서울에 자본력을 갖춘 대형 병원이 잇따라 개원했기 때문이다. 종로구 강북삼성병원,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등 대기업이 운영하는 대형 병원에 비해 시설 등 여러 측면에서 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서울백병원은 종합병원이지만 지상 주차 공간은 11대에 불과하고, 환자들은 주차타워(118대)를 이용해야 했다.

서울 강북 도심에서 오랜 역사를 가진 병원들은 잇따라 문을 닫았다. 동대문병원(2008년), 중앙대 필동병원(2004년), 용산병원(2011년), 성바오로병원(2019년), 제일병원(2021년) 등이 폐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