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파일] 살아남기 위해 모인 ‘언니들’의 파티
[기자파일] 살아남기 위해 모인 ‘언니들’의 파티
  • 채혜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08.12.26 12:03
  • 수정 2008-12-26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prescription drug discount cards blog.nvcoin.com cialis trial coupon
언니들이, 다시 모였다. 웃고, 뒤집고, 놀자며 여성의 욕망을 아는 잡지 ‘이프(IF)’를 세상에 내놓아 많은 여성들이 지닌 개개인의 욕망을 일깨웠던 그 언니들.

연말파티 때면 코르셋만 입고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고 언제 어디서든 자매애로 똘똘 뭉쳐 그 어떤 ‘사단’ 앞에서도 천하무적이었던 그 언니들.

그들이 힘겹게 공적 영역에 진출해 성차별 이데올로기와 싸우고 일상에서 가부장제 이데올로기에 맞서 투쟁한 덕에 페미니즘의 세례를 받은 우리 세대가 한 발짝 유쾌한 시대를 살아가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

지금은 모습을 감췄지만 10년 전 창간했던 때를 떠올리며 지난 21일 압구정의 한 카페에서 ‘이프 홈커밍데이’가 열렸다. 현재 공동대표직을 맡고 있는 유숙렬, 엄을순 언니부터 여전히 한 미모하는 김신명숙 언니, 전 편집장이었던 정박미경 언니, 창간 당시 마케팅을 맡았던 김영란 언니, 늘 소녀 같은 모습의 이유명호 언니 등 수많은 언니들이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였다.

유숙렬 대표는 “이 어려운 시대에 살아남기 위해 모였다”며 행사의 취지를 짧게 설명했다.

살아남기 위해 모인 언니들은 내색을 하진 않았지만, 그저 음악에 몸을 맡기며 혹은 술 한 잔에 그동안 나누지 못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에게 보이지 않는 에너지를 불어넣고 있었다.

이프를 거쳐 우먼타임스, 여성신문에 이르기까지 여성주의 매체 기자로 20대 전부를 보낸 나에게 여성주의는 삶과 싸우며 투쟁하는 방법이 아닌 진정으로 내 삶을 사랑하는 방법을 일깨워주었다.

그 덕에 행복해지기를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를 갖는 것이, 여성주의자가 되는 첫 발걸음임도 알게 됐다. 중국 문학가 루쉰이 ‘고향’을 통해 “희망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아서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게 곧 길이 되는 것”이라고 말한 것처럼, 언니들이 걸어온 길은 내게 희망이 되어 숨을 불어넣어 주었다.

그러나 여전히 누군가 숨을 불어넣어주길 기다리는 이 땅의 여성들이 있다. 이젠 길이 끝난 것 같다고 무너지기도 하고, 더 이상 방법이 없지만 살고 싶다는 일념으로 펄럭이는 여성들이 누군가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나이를 불문하고 이 같은 여성들이 용기와 희망을 얻어갈 수 있는 언니들의 파티가 절실한 요즘이다. 

얼마 남지 않은 연말, 언니들의 모임이 이어진다. 이번 달 30일에는 홍대클럽 제인스그루브에서 여성주의자들의 파티, ‘무아지경’이 열리고, 같은날 인천여성의전화에서도 ‘여전사의 날’이라는 행사명으로 한 해를 정리하는 자리를 마련한다고 한다. 이 외에도 열릴 수 많은 언니들의 파티가 해를 거듭해도 부디 이어갈 수 있기를 소망한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