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식품으로 ‘평생 건강’에 기여한다
친환경 식품으로 ‘평생 건강’에 기여한다
  • 여성신문
  • 승인 2010.10.29 11:22
  • 수정 2010-10-2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아식 부문|일동후디스㈜

 

이금기 회장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이금기 회장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gabapentin withdrawal message board
free prescription cards sporturfintl.com coupon for cialis
1970년 설립된 후 민족 제약기업 일동제약 자회사로 새롭게 출발한 일동후디스(회장 이금기)는 국내 최초 한국형 종합 이유식 아기밀을 비롯해 유아식, 건강기능식, 영양보충식 등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개발하는 등 지난 40여 년간 품질 개선을 통해 유아식의 품질을 선도하고 국민 건강 증진에 힘써온 국내 대표적인 친환경 식품 전문 기업이다.

특히 친환경 청정 분유의 효시가 된 트루맘, 뉴클래스, 산양분유 등 대한민국 아기들의 건강을 위한 유아식을 개발해 국내 최초 한국능률협회 선정 유아식 부문에서 식품안전경영대상과 친환경기업대상에 이어 대한민국 로하스 어워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고객이 가장 만족하는 기업, 여성 친화적인 기업으로 자리 잡고 있다.

2008년부터는 유제품 사업에 진출해 저온살균·DT공법의 ‘후디스 청정저온살균우유’, 한국 최초 ‘저온살균 베이비우유’ 등 프리미엄 우유 제품들과 일동제약 50년 유산균 배양 기술로 마든 발효유 케어3를 출시하는 등 명품 유제품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bystolic coupon 2013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특히 후디스 ‘프리미엄 산양유아식’은 아기뿐만 아니라 유당 소화가 힘든 성인들에게도 인기를 끌고 있다. 청정 국가 뉴질랜드에서 농약, 항생제, 인공 사료, 성장호르몬 등을 일절 사용하지 않고 사계절 100% 자연 방목한 산양유로 직접 만들어 깨끗하고 안전하며 모유처럼 A1-β 카제인이 없고 단백질과 지방 구성이 모유에 가까워 유단백 알레르기나 소화 장애의 염려가 적다. 또 엽산, 철분, 비타민B12, DHA, 타우린 등 기능성 모유 성분을 보강해 소화흡수나 알레르기가 염려되는 아기에게 모유 대용식으로 손색이 없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