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반골감독의 영화가 온다
‘할리우드 반골감독의 영화가 온다
  • 김남희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1.11.04 11:02
  • 수정 2011-11-0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할리우드의 반골 감독으로 유명한 로버트 알트만(Robert Altman·1925~2006·사진)의 작품세계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특별전이 열린다. 특별전을 개최하는 최정운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대표는 “‘임은 갔어도 영화는 남아 있다’는 말처럼 이번 특별전은 5주기를 맞은 그의 기일을 기념해 마련한, 그를 기리는 자리”라고 전했다.

쿠엔틴 타란티노, 존 카메론 미첼 등 거장 감독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진 알트만. 그의 가장 큰 업적이라면 할리우드의 주류 시스템과는 멀찌감치 거리를 두면서도 미국 영화의 중심에서 인디영화의 정신을 주입했다는 점이다. 초기작 ‘매쉬’(1970)는 한국전쟁을 배경으로 하면서 군의 지휘체계를 유린하는 외과 전문의를 전면에 내세우며 미국이 주도한 전쟁을 조롱하며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플레이어’(1992)와 ‘패션쇼’(1995)를 통해 미국 대중문화의 선봉에서 화려함을 뽐내는 패션계와 할리우드의 허상을 통렬하게 비판했다. ‘숏 컷’(1993)에서는 아홉 쌍의 부부를 등장시켜 미국 중산층의 허약한 내면을 날카롭게 폭로하기도 했다. 그런 특유의 반골 기질을 증명이라도 하듯 알트만은 생전에 다섯 번 아카데미 감독상 후보에 오르고도 단 한 번도 수상하지 못하는 명예 아닌 명예를 안기도 했다.

한편 특별전 중에는 관객들과 함께 그의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두 차례의 시네토크도 준비돼 있다. 명지대 교수이자 영화평론가인 김영진(12월 2일 오후 6시 30분)씨와 밴드 ‘3호선 버터플라이’ 멤버이자 시인인 성기완(11월 29일 오후 6시)씨가 강사로 나서 각각 ‘플레이어’와 ‘내쉬빌’ 상영 후 할리우드의 이단아였던 그의 영화에 대해 관객들과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로버트 알트만 특별전’은 11월 22일~12월 4일 시네마테크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열린다. 보다 상세한 정보는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 홈페이지(www.cinemathrque.seoul.kr)를 참고하면 된다. 맥스무비, 예스24 등 지정 예매처에서 인터넷 예매도 가능하다.

 

영화 ‘숏컷’의 한 장면.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영화 ‘숏컷’의 한 장면.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문의  02-741-9782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