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이야기]신통방통 압력솥 예찬
[에너지이야기]신통방통 압력솥 예찬
  • 정희정 /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반장 · 에너지시민연대 정책위원
  • 승인 2013.04.04 13:00
  • 수정 2013-04-04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밥솥은 '전기 먹는 하마'

 

가정의 에너지 절약에 도움이 되는 일등공신으로 압력솥을 추천하고 싶다. 압력솥은 가정에서 가장 전기를 많이 소비하는 가전제품인 전기밥솥을 대신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전기밥솥 다음으로 전기를 많이 소비하는 냉장고도 덜 쓰게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압력솥은 에너지를 덜 쓰고도 각종 요리를 빨리 할 수 있게 해주고, 냉장고보다 훨씬 더 음식을 오랫동안 잘 보관시켜준다. 냉장고대신 압력솥에 음식을 보관하라니, 무슨 소리인가 의아해하는 사람이 많을지 모르겠지만 통조림을 떠올리면 이해가 쉽다.

먹고 남은 요리를 압력솥에 넣어둔 채로 뚜껑을 닫고 잠시 불에 올려 80도씨 이상으로 가열하면 솥 내부의 음식과 공기 속 균들은 죽게 된다. 또 압력솥 내부가 밀폐된 상태로 유지되기 때문에 외부의 새로운 균이 침입할 수 없다. 알루미늄 캔 통조림과 같은 상태가 되는 것이어서 1개월이 지나도 부패하지 않고 보관할 수 있다. 압력솥에 보관하는 음식은 굳이 냉장고에 넣을 필요가 없으니, 냉장고를 비울 수 있어 전기 절약에 큰 도움이 된다. 

냉장고의 음식 보관량이 10% 늘어날 때마다 전력소비량은 3.6% 증가한다. 압력솥으로 밥 짓고 요리하면 시간도 절약되고 돈도 많이 절약된다. 증기를 솥 안에 가두면 압력이 높아지고 끓는점도 상승되기 때문에 압력솥 안의 식재료들은 열이 빨리 전달되도록 조직이 느슨해진 상태에서 고온으로 익게 된다.

그래서 압력솥은 일반 솥을 사용할 때보다 조리 시간을 3분의 1 이하로 단축시켜준다. 불을 끄고도 10분 정도는 100도씨 이상의 온도가 유지되어 불을 사용하는 시간과 양을 줄여주니 가스 사용량도 일반 솥을 사용할 때보다 4분의 1밖에 들지 않는다고 한다.

전기밥솥과 비교해보면 아낄 수 있는 에너지 양은 몇 배로 더 커진다. 왜냐하면 전기는 가스나 석유 등 일차에너지를 이용해 만드는 이차에너지인데, 일차에너지를 전기로 만드는 과정에서 60% 이상의 에너지는 손실되어 사용할 수 없게 되어 버리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전기밥솥이 최종적으로 사용하는 에너지 양은 압력솥에 비하면 20배 이상 많다는 계산도 있다.

‘전기 먹는 하마’ 전기밥솥의 전기 소비량은 가정의 전체 전기사용량 중 25%를 차지한다. 한 달 전기요금이 5만원 정도 나오는 가정에서 전기밥솥을 쓰지 않는다면, 전기요금을 2만원이나 아낄 수 있다. 보온 기능을 하루에 14시간 정도 쓰는 가정인 경우 2만원 정도를 아낄 수 있고, 24시간 보온을 해놓는 집이라면 더 많은 돈이 절약된다.

매달 아껴진 돈 2만원을 이자율 4% 복리 적금통장에 모으면 30년 후에 얼마가 될까? 1350만원이 넘는 큰돈이 생기게 된다. 에너지를 아껴주고 돈도 벌게 해주는 압력솥은 지구를 살리는 착한 제품이라고 칭찬받아 마땅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