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이 안 돼요" 기혼 여성들, 난임 비상
"임신이 안 돼요" 기혼 여성들, 난임 비상
  • 박길자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3.04.30 20:58
  • 수정 2013-04-30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가 많을수록 난임경험률 높아

 

여성신문 DB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여성신문 DB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free prescription cards cialis coupons and discounts coupon for cialis
ⓒ홍효식 기자

우리나라 20~40대 기혼 여성 3명 중 1명은 임신을 시도하고도 1년 이상 아이가 생기지 않는 ‘난임’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4월 30일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2년 전국 결혼 및 출산 동향 조사’에 따르면 현재 피임을 중단했거나 피임 경험이 없는 20~44세 기혼 여성 969명 가운데 32.3%는 “임신을 시도했음에도 최소 1년 동안 임신에 실패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 같은 난임 경험률은 지난 2009년 실시했던 같은 조사 결과(26.2%)와 비교해 6.1%포인트(p) 높은 수준이다.

연령별로는 ▲20~24세 19.2% ▲25~29세 14.2% ▲30~34세 22.9% ▲35~39세 49.3% ▲40~44세 71.9% 등으로 여성의 나이가 많을수록 난임 경험률이 가파르게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여부에 따라서는 직장을 가진 기혼 여성의 난임 경험률이 36.0%로 비취업 상태(29.3%)보다 6.7%p나 높았다. 난임 진찰을 받은 기혼 여성의 49.4%, 그 남편의 75.0%는 특별한 난임 원인을 찾을 수 없는 경우였다.

난임 진단을 받고도 치료에 나서지 않은 약 36%의 기혼 여성에게 이유를 묻자 58.5%는 “가능성이 없어 보여서”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많은 13.2%가 ‘경제적 부담’을 이유로 꼽았다. 전체 난임 경험 기혼 여성들(20~44세)은 난임 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의 개선 사항으로 난임 치료비 지원 금액·횟수 확대(39.5%), 난임 치료 건강보험 적용(31.8%) 등을 요구했다.

김승권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기혼 여성들의 난임 경험이 늘고 있는 만큼 지금의 난임 진단·치료 지원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