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여성 장편소설가, 박화성 문학의 배경 전남을 가다
최초 여성 장편소설가, 박화성 문학의 배경 전남을 가다
  • 서정자 초당대 명예교수‧박화성연구회장
  • 승인 2013.05.21 17:36
  • 수정 2013-07-05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성리, 용당리, 유달산… 폐허가 된 옛터를 돌아보다
여성 최초의 장편소설 ‘백화’ 남겨
박화성 문학의 배경이자 산실

 

전남 나주에는 박화성 작가의 단편 ‘한귀’의 주인공 성섭이 다니던 교회가 남아 있다. 동네 뒤 언덕의 광암교회는 낡아서 헐었고 동네 안으로 내려와 1968년 새로 지었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전남 나주에는 박화성 작가의 단편 ‘한귀’의 주인공 성섭이 다니던 교회가 남아 있다. 동네 뒤 언덕의 광암교회는 낡아서 헐었고 동네 안으로 내려와 1968년 새로 지었다.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1903년 목포에서 태어난 박화성은 여성 최초의 장편소설 ‘백화’(1932년)가 ‘동아일보’에 실리면서 인기 작가의 대열에 올랐다. 장편소설로 ‘북국의 여명’ ‘고개를 넘으면’ ‘사랑’ 등이 있다. 일제식민지 현실을 고발한 명작 단편 ‘하수도공사’ ‘홍수전후’ ‘한귀’ ‘추석전야’ 등을 썼다. 

전남 나주와 영광은 박화성의 소설 ‘눈 오던 그 밤’ ‘이발사’ ‘홍수전후’ ‘한귀’의 산실이다. 나주에는 박화성 작가의 언니 박경애씨가 살던 집(나주군 금천면 광암리 345)이 있고, 단편 ‘한귀’의 주인공 성섭이 다니던 교회가 남아 있다.

성섭은 박화성의 형부인 김재섭씨가 모델이다. 당시 동네 뒤 언덕의 광암교회는 낡아서 헐고 동네 안으로 내려와 지난 1968년 새로 지었다. 이 교회도 퇴락해 그 뒤 새로 지은 교회의 벽돌 건물이 마을 입구 큰길가에 서 있다. 김씨는 독실한 기독교 집안의 아들로 평양숭실전문을 나와 영어 교사를 지냈다.

박화성 작가는 창작 취재를 겸해 언니를 방문해 며칠씩 묵었다고 한다. 문학기행차 방문한 우리를 안내한 김종철씨는 김재섭씨 후취의 아들로 박경애씨를 큰어머니로 불렀다. ‘한귀’의 기우제를 지내던 금성산이 멀리 바라보였고, 교회 때문에 기우제 효험이 없다고 교회를 부수러 올 때 비가 쏟아지는 기적이 있었다고 한다. 홍수가 나면 영산포역 앞 너뱅잇들이 온통 물바다가 되어 마을 정자까지 물이 찰랑찰랑했다고 김종철씨는 전한다. 박경애씨가 살던 집은 현재 김종철씨 사촌이 살고 있는데 문간채에 봉정오교(鳳停梧校)라는 나무 현판이 걸려 있어 박경애씨가 하던 야학 현판인지 물었으나 잘 모르겠다는 답이 돌아왔다.

 

소설 ‘눈 오던 그 밤’의 배경은 전남 영광군 영광읍 교촌리 393번지다. 소설에도 나오는 수퇴산이 명륜당 뒤로 솟아 있다.
소설 ‘눈 오던 그 밤’의 배경은 전남 영광군 영광읍 교촌리 393번지다. 소설에도 나오는 수퇴산이 명륜당 뒤로 솟아 있다.

법성에서 굴비정식으로 점심을 먹고, 영광으로 갔다. 영광군 영광읍 교촌리 393번지. ‘눈 오던 그 밤’은 이곳을 배경으로 하는 소설이다. 박화성은 18세 때 교사로 초빙돼 이곳으로 왔다. 사립중학원을 설치하고 모집한 학생이 100여 명에 교사는 11명이었다고 한다.

소설에도 나오는 수퇴산이 명륜당 뒤로 솟아 있는데 마당에는 수령 600년 된 은행나무와 500년 된 비자나무가 여전하다. ‘눈 오던 그 밤’에는 문학을 사랑했던 청년 교사들의 이야기가 쓰여 있다. 영광향교의 중학원은 문학 살롱과도 같은 역할을 했던 것 같다. 이곳에서 조운을 만나면서 ‘추석전야’를 썼고 ‘조선문단’에 이광수의 추천으로 이 작품이 실려 박화성은 작가로 등단한다. 노란 은행잎이 떨어지고 있었고 은행 열매도 많이 떨어져 있었다. 이런 길을 시인 조운과 처녀 박화성은 문학과 시를 이야기하며 걸었던 것이다. 5년 전 청바지와 청윗도리를 입고 자전거로 출입을 하던 관리인 아주머니가 그 사이 ‘교화’되어 말씨가 달라지고 품위마저 느껴지는 변화가 있어 놀라웠다. 향교 입구에 있던 전통가족제도수호운동 영광지부 현판도 보이지 않았다.

중편 ‘비탈’은 ‘신가정’에 1933년 8월부터 12월까지 5개월간 연재됐다. 농가의 보리타작 장면이 압권인 작품이다. 전남 무안군 삼향면 농가와 임성리역 주변, 목포와 영암군 용당리가 배경이다. 박화성 문학의 초기작으로 창작법의 새로운 시도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시간이나 공간이 거의 실제와 일치하는 박화성의 다른 소설과 달리 일부가 허구로 돼 있는 점이 특이하다. 야마다 요시코 교수의 조사에 따르면 소설 속 기차 시간과 실제 당시의 기차 시간이 일치하지 않는다. 또 소설 속 북악리는 실재하지 않으며 하수들, 샛들, 다너미들은 향토문화 연구자도 알지 못했다.

 

농가의 보리타작 장면이 압권인 ‘비탈’에 등장하는 전남 무안군 간이역인 임성리역 주변.
농가의 보리타작 장면이 압권인 ‘비탈’에 등장하는 전남 무안군 간이역인 임성리역 주변.

먼저 임성역으로 향했다. 간이역인 임성역은 한산했다. 목포와 광주를 왕래하는 열차가 상행과 하행 하루 두 차례 선다고 한다. 전남도청 뒤에 위치한 이 역은 이제 곧 KTX 종착역으로 바뀐다는 소식이다. 한산한 벌판 가운데 조용한 이곳이 머지않아 번화해진다니 믿어지지 않는다. 서울로 유학 갔다가 돌아오는 수옥이나 정찬이 이 역에서 내렸고, 동경 유학 갔다가 돌아오는 주희와 철진도 이 역에서 내렸다. 주희와 철진의 집 김부자네 별택이 이 근처다.

김부자네 별택의 모델이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신문학 초기 희곡작가 수산 김우진 본가는 이미 존재하지 않는다. 김우진은 철진의 모델로 추정된다. 김우진 본가 자리에 전남도청이 세워졌다고 전해지나 도청 건물 뒤 현 한국스카우트 전남연맹 건물 자리가 김우진 본가 자리에 가장 근접한 곳이라는 게 김정섭 향토문화연구소장의 말이다.

김우진 집안사람으로 김우진 본가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김긍한 사진작가의 증언에 의하면 남악리 김우진 본가 자리는 도청 뒤의 오룡산, 바다가 보이는 끝자락이다. 99칸 집으로 알려질 만큼 ‘엄청나게’ 컸으며 동서남북 네 개의 문이 있는 담으로 둘려 있었다. 평지보다 높아 사랑채 밖으로 나가면 바다가 보였다. 이 집은 경기도 용인민속촌으로 옮겨져 일부가 복원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대로 복원된 것이 아니라 아쉽다.

 

단편 ‘추석전야’의 배경으로 일본인 거류지가 등장한다. 유달산 중턱에 남아 있는 일본인 거류 주택.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단편 ‘추석전야’의 배경으로 일본인 거류지가 등장한다. 유달산 중턱에 남아 있는 일본인 거류 주택.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박화성 단편 ‘추석전야’의 배경으로 일본인 거류지가 등장한다. 지금까지 일본인 거류지로는 상가만 이야기한다. 유달산 중턱의 일본인 주택은 목포에서 가장 부자였다는 마쓰나가의 집 등이 남아 있다고 해서 탐사해보았다. 그러나 일본인 거류 주택은 거의 없어졌고, 고아원이 되었던 마쓰나가의 집은 새로 건물을 지어 들어섰다. ‘송젱이담’이라 부른다는 낡은 석축 위에 향나무 등 정원수만 몇 그루 남아 있었다. 한 사람이 겨우 빠져나갈 수 있는 골목길을 한참 돌아 나가 일제 식민지 시절 건물을 한 채 만날 수 있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