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남은 미 대선, 힐러리에 돈이 모인다
2년 남은 미 대선, 힐러리에 돈이 모인다
  • 엄수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2.03 12:06
  • 수정 2014-02-03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새로운 홈페이지 메인 화면. 현재 메인 화면만 있는 상태다. 
출처 hillaryclintonoffice.com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새로운 홈페이지 메인 화면. 현재 메인 화면만 있는 상태다. 출처 hillaryclintonoffice.com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hillaryclintonoffice.com

미국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66) 전 국무장관에게 거액의 정치후원금이 몰려 2년 남은 미국 대선에서 여성 대통령이 탄생할지 주목된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스 통신에 따르면 미국 연방선거관리위원회(FEC)가 지난달 31일 발표한 자료에서 힐러리 전 장관을 지지하는 슈퍼팩인 '레디포힐러리(Ready For Hillary PAC)'에 400만달러(42억8800만원 상당)가 모금됐다고 밝혔다. 슈퍼팩은 민간 정치자금 단체로 후보나 정당과 접촉하지 않고 선거캠프 밖에서 합법적으로 무제한 선거자금은 모으는 조직이다. 

미 대선을 2년 남긴 상황에서 클린턴 전 장관에 대한 후원자는 총 3만여 명으로 1인당 20.16달러씩 후원했다. 

하지만 거액 후원자들도 잇따라 몰리고 있다. 월턴과 소로스 등 후원자 33명은 최고 한도액인 2만5000달러(약 2680만원)를 기부했다. 앨리슨 월턴은 미국 부자 순위 9위로 2012년 말 기준 재산이 263억달러로 월마트 상속녀이며, 조지 소로스는 미국 내 19위로 재산은 200억달러로 전설의 펀드매니저다.

이밖에 기업용 소프트웨어업체 세일즈포스닷컴의 마크 베니오프 최고경영자(CEO) 등이 거액의 정치후원금을 쾌척, 엘리엇 스피처 LLC그룹 수석이 5000달러, 미국 굴지 로펌인 스티브&앰버 모스틴 로펌에서도 5000달러 등을 기부했다. 

클린턴 전 장관의 지지율은 지난달 30일 워싱턴포스트와 ABC뉴스의 공동 조사결과 73%에 달했다. 

한편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랜드 폴 켄터키 상원의원과 스코트 월커 위스콘신 주지사,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 등 공화당 유력 주자 가운데는 슈퍼팩이 조직되지 않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