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빙상·컬링 등 7개 겨울스포츠 연맹 특별감사 착수
문체부, 빙상·컬링 등 7개 겨울스포츠 연맹 특별감사 착수
  • 김소정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4.01 15:34
  • 수정 2014-04-0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
what is the generic for bystolic bystolic coupon 2013
ⓒ뉴시스·여성신문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빙상아이스하키·컬링·스키·바이애슬론·봅슬레이·스켈레톤·루지 등 7개 겨울스포츠 종목의 경기단체에 대해 특별감사에 착수한다.

문체부는 1일 "소치동계올림픽이 끝나고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어떻게 성공적으로 개최할 것인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겨울스포츠 경기력 강화를 위한 해당 경기단체들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 그러나 최근 겨울스포츠 경기단체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고 있는 실정인 것을 감안해 경기단체의 각종 비위 사실을 적발함으로써 투명하고 공정하게 조직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특별감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감사 착수 배경으로 소치동계올림픽 기간 중 불거진 안현수 선수의 국가대표 선발 탈락 관련 의혹, 최근 컬링팀 코치의 성추행으로 인한 선수들의 전원 사퇴 파동, 루지 국가대표 코치의 선수 폭행 사건 발생 등을 들었다. 

이번 감사는 지난해 시행된 체육단체 운영 전반에 대한 감사와 달리 문제가 제기된 국가대표 선발 과정과 시설 및 장비 운영의 문제점 등에 초점을 맞춰 진행된다. 또 적발된 비위 사실에 대해선 지난달 10일 출범한 '범부처 스포츠혁신 특별전담팀(TF)'와 연계해 검경에 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다.

지난 2월 문체부 내에 설치한 스포츠 4대악신고센터에 제보된 사실에 대해서도 감사를 실시한다. 대한농구협회 임원의 심판에 대한 승부조작 지시 의혹·대한수영연맹의 싱크로나이즈드스위밍 국가대표 선발전 관련 논란·태권도 국가대표 선발전의 오심논란 등을 우선적으로 감사할 방침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