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5일은 ‘실종아동의 날’…기업들 실종예방·복귀 지원에 나선다
5월 25일은 ‘실종아동의 날’…기업들 실종예방·복귀 지원에 나선다
  • 이하나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4.05.22 11:38
  • 수정 2014-05-22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사라진 아이들 564명
기업들, 업종의 특성을 발휘해 지원 강화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전경련

가정의 달 5월에도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아이들이 있다. 우리나라 한 해 실종아동 발생 건수는 5년간(’09~’13년) 연평균 2만5천명, 이중에서 3개월 이상 집으로 돌아오지 못한 채 사라진 아이들의 숫자는 2013년에만 564명이다.

2012년 실종아동 방지 정책인 ‘사전등록제’가 도입됐지만, 경찰청 발표에 따르면 2013년 4월 기준 등록률은 24.1%에 불과한 실정이다.

‘실종아동의 날’을 계기로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조사한 결과, 국내 기업들은 자사 업종과 연관된 기술, 기업이 가진 그물망 유통 및 인력, 인프라 등을 활용해 실종아동 관련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실종 아동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예방’ 차원의 활동부터 실제 실종 아동을 ‘찾는 활동’까지 업종의 특성을 발휘해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애플리케이션 통해 사전 예방 도와

아이를 잃어버리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할 방법은 없을까. 통신 업체들은 통신기술,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등을 접목한 활동으로 실종아동 예방에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은 어린이가 위급 상황에 처했을 경우 ‘T안심폰’을 통해 보호자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현재 위치가 문자로 전달되는 ‘T안심 버튼’과 ‘안부 자동 알림’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KT는 자녀 안전을 위한 ‘올레스마트지킴이’ 위치추적 앱을 통해 실시간 위치 추적 및 이동경로 확인이 가능하고, 위급 상황 시 긴급SOS 문자 발송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백화점은 관할 경찰서와 함께 실종 아동 방지 정책홍보에 나섰다. 많은 엄마들에게 사전등록제를 알리기 위해 ‘아동 사전등록 데스크’를 운영, 642명의 아동 고객들이 백화점에서 등록에 참여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키즈현대’ 홈페이지를 통해 어린이 실종·유괴 예방을 위한 학습 콘텐츠를 제공하고, ‘어린이 안전짱 체험박람회’와 ‘키즈현대 어린이 안전 퀴즈 대회’를 실시해 간접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학습 효과를 높이고 있다.

 요금 청구서에 실종아동 사진 넣기도

기업들이 가진 인프라가 실종아동을 찾는 데 효과적인 역할을 하기도 한다. 한국전력은 1999년부터 전기요금 청구서에 매월 3명의 실종 어린이 사진을 게재하면서 지난해까지 109명의 실종아동을 찾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 4월부터는 모바일 청구서로도 확대 실시 중이다. 한국야쿠르트의 야쿠르트 아줌마들은 담당 지역의 골목길을 잘 알고 있어 경찰청으로부터 실시간 실종아동 정보를 받아 수색을 돕거나, 실종아동을 임시 보호하여 경찰이나 보호자에게 인도하는 ‘아동안전지킴이’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삼성화재 트위터 등을 통해 계정별 주 2회 실종아동 사진 및 관련 정보를 올리고 있다. 현재까지 100여명의 실종아동을 홍보 중이다.

최중열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부장은 “실종아동을 위한 기업들의 직간접적인 참여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이 실제로 실종아동을 찾는 데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이런 활동들은 실종아동 문제를 끊임없이 알리고 일반 시민들의 관심을 환기시킨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