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한 리베이트 지급, 강력 처벌해야"...KT-SKT '진흙탕 싸움'
"과도한 리베이트 지급, 강력 처벌해야"...KT-SKT '진흙탕 싸움'
  • 이세아 /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5.01.23 15:41
  • 수정 2018-02-06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베이트 과열 논란의 중심에 선 SK텔레콤(이하 SKT)과 KT.
'리베이트 과열 논란'의 중심에 선 SK텔레콤(이하 SKT)과 KT. ⓒKT, SKT

번호이동에 따른 리베이트(판매장려금) 지급 문제를 둘러싸고 SK텔레콤(이하 SKT)과 KT의 신경전이 거세다.

22일 오전 SKT는 "KT가 21일 최대 55만 원의 리베이트를 대리점과 판매점에 살포했다"는 요지의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SKT를 조사하는 동안, KT가 가입자를 뺏으려고 과한 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단통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이다. 

SKT는 "KT는 'G프로2' 55만 원, 'G3' 43만 원, '갤럭시노트4' 45만 원, '아이폰6' 45만 원을 유통점에 지급했다"며 "온라인에서도 갤럭시노트4를 29만 7000원에, 아이폰6 16G를 16만 원에 판매했다"고 주장했다. 단통법 위반에 따라 규제기관의 엄정한 조사와 강력한 처벌도 요구했다.

발끈한 KT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공박에 나섰다. KT는 "SKT가 제시한 자료에 등장하는 KT 대리점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다"며, "SKT의 자료가 거짓으로 밝혀질 경우 법적 조치 등 엄정 대처할 예정"이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방통위는 SK텔레콤이 지난 16~18일 과도한 리베이트를 지급해 가입자를 유치하고 있다는 의혹을 포착, SKT 실태조사에 나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