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도핑 ‘양성’...메달 박탈 위기
박태환, 도핑 ‘양성’...메달 박탈 위기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02.07 10:56
  • 수정 2018-02-0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9월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혼계영 4×100m 결승전 경기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박태환이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지난해 9월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수영 남자 혼계영 4×100m 결승전 경기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박태환이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마린보이’ 박태환(25ㆍ인천시청)이 도핑테스트 양성 반응을 보여 아시안게임 메달 박탈 위기에 처했다.

박태환 소속사인 팀GMP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아시안게임에 참가하기 약 2개월 전 한국의 A병원으로부터 주사를 한 대 맞았고 이후 세계반도핑기구의 토핑테스트에서 양성 반응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팀GMP는 “박태환이 병원에서 주사를 한 대 놓아준다고 할 때 해당 주사의 성분이 무엇인지와 주사제 내에 금지약물 성분이 들어있지 않은지 수차 확인했다”며 “병원 의사는 박태환에게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 주사라고 거듭 확인해줬는데 당시 박태환에게 투여된 주사에 금지약물 성분이 포함됐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병원측 실수 때문이다. 민ㆍ형사상 책임을 강력히 묻고자 준비하고 있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박태환은 그간 도핑으로 구설수에 오른 적이 없었다. 평소 도핑을 우려해 감기약조차 복용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태환이 주사 처방을 받은 후 두 달 뒤 열린 아시안게임에서 자유형 100m 은메달, 자유형 200m, 400m, 계영 400m, 800m, 혼계영 400m 동메달 총 6개의 메달을 따내 통산 20개로 최다 메달 보유자로 등극했다.

팀 GMP는 “한국도핑방지위원회와 세계수영연맹(FINA)에 위 사정을 적극 해명해 박태환에게 불이익한 처분이 내려지지 않도록 모든 조치와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