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은 ‘문화가 있는 날’...전국서 1560개 문화예술행사 열려
27일은 ‘문화가 있는 날’...전국서 1560개 문화예술행사 열려
  • 변지은 수습기자
  • 승인 2016.01.26 18:55
  • 수정 2016-01-26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문화가 있는 날 전국 지도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1월 문화가 있는 날 전국 지도
gabapentin generic for what http://lensbyluca.com/generic/for/what gabapentin generic for what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sumatriptan 100 mg
cialis coupon free cialis trial coupon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는 오는 27일, 올해 첫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전국에서 1560개의 크고 작은 문화예술행사가 열린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중구 정동 덕수궁 석조전 대한제국역사관에서는 소방공무원과 그 가족을 초청해 한 해의 안녕과 가정의 행복을 기원하는 희망 콘서트를 오후 2시에 연다.

커피전문점 탐앤탐스는 이날 오후 6시 30분 블랙 청계광장점에서 인디밴드들과 가수를 격려하기 위한 무대를 마련했으며, 이 행사에는 가수 알리가 함께한다. 광화문 청년희망아카데미에선 가수 거미가 출연하는 집들이콘서트가 이날 오후 7시에 열린다.

또 종로구 대학로 장애인문화예술센터 이음은 이달부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문화행사 ‘아이 러브 문화가 있는 날’을 매달 문화가 있는 날 연다. 이날 행사에는 김형희 장애인 화가의 특별 초대전 '삶을 드로잉하다', 시각장애인 음악가 김지호와 서울오케스트라의 신년특집음악회, 뮤지컬 '안내견 탄실이'의 갈라쇼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 문화창조융합센터와 대구광역시, 충청남도, 경상남도 등 6개 지역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는 예비 창업가와 벤처인, 기술 개발자 등을 위한 찾아가는 음악회가 열린다. 인디밴드와 국악 예술인 단체가 합동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경상남도 창원 3.15아트센터에서는 테너 김승일의 ‘나의 이야기(My story)’ 공연이 오후 7시 30분에 열린다.

찾아가는 문화예술프로그램인 ‘동(洞)!동(童)!동(動)! 문화놀이터’ 사업은 이달 문화가 있는 날부터 13개 어린이 시설 방문을 시작으로, 한 해 동안 400곳의 어린이집, 유치원,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찾을 계획이다.

서울 충무아트홀과 국립극장에서는 ‘프랑켄슈타인’과 ‘춘향이 온다’ 공연을 각각 30%와 50% 할인된 가격으로 관람할 수 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약 330곳의 영화관에서 문화가 있는 날 당일 오후 5시부터 밤 9시까지 최신 영화를 할인된 가격(5천원)에 감상할 수 있다.

‘문화가 있는 날’은 일상에서 문화를 더욱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문체부와 문화융성위원회가 매달 마지막 수요일로 지정한 날로, 영화관·공연장·미술관·박물관 등 전국 주요 문화시설의 행사를 무료나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문화가 있는 날 통합정보안내 페이지(www.culture.go.kr/wday)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