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내 100대 상장사 절반 감원
올해 국내 100대 상장사 절반 감원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6.05.22 11:17
  • 수정 2016-05-2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100대 상장사의 절반 이상이 올해 직원을 감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여성신문
국내 100대 상장사의 절반 이상이 올해 직원을 감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여성신문

국내 100대 상장사의 절반 이상이 올해 직원을 감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벌닷컴은 매출 기준 100대 상장사의 올해 3월 말 기준 직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51곳의 직원 수가 지난해 말보다 감소했다고 22일 밝혔다..

100대 상장사 직원 총수는 3월 말 현재 85만7412명으로 지난해 말(85만9528명)에 비해 3개월 새 2116명 줄었다.

남성 직원이 65만8325명에서 65만6862명으로 1463명 감소했고, 여성 직원은 20만550명으로 줄어 653명이 회사를 떠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17개 회사는 100명 이상씩 감원했다. 삼성SDI가 케미칼 사업부 매각 등으로 1380여명을 줄여 감원 폭이 가장 컸고, 삼성물산은 610명, SK하이닉스는 517명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규모 구조조정에 돌입한 조선 3사의 직원 수도 올해 들어 800명 넘게 감소했다. 현대중공업 394명, 대우조선해양 380명, 삼성중공업 73명으로 파악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