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어도 눈치보여 못쓰는 육아휴직… ‘사내 눈치법’ 여전
있어도 눈치보여 못쓰는 육아휴직… ‘사내 눈치법’ 여전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6.11.21 14:16
  • 수정 2016-11-2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 국민체감도 조사

가구소득 높을수록 인지도↑

“사업주 인식 개선 필요”

 

일·가정 양립 정책 국민체감도 조사 ⓒ여성가족부
일·가정 양립 정책 국민체감도 조사 ⓒ여성가족부

국민 3명 중 2명은 출산휴가·육아휴직 등 일과 가정 양립 지원제도를 사용하지 못하는 이유로 직장 분위기를 꼽았다. 이 때문에 제도 확산을 위해서는 사업주의 인식 개선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여성가족부는 전국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일·가정 양립 국민체감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일·가정 양립 지원제도를 사용하지 못하는 원인으로는 응답자의 68.8%가 ‘직장 내 분위기’(68.8%)를 꼽았다. 뒤 이어 ‘경제적인 부담’(20.6%), ‘지속적인 자기경력 개발’(4.2%) 순으로 나타났다.

일·가정 양립 제도의 확산을 위해 필요한 사항으로는 ‘사업주의 인식개선’(41.5%)이 가장 중요한 것으로 나타나 일·가정 양립제도 정착을 위한 기업문화의 조성이 가장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지원 강화’(38.6%), ‘모니터링 및 점검 강화’(13.9%), ‘정책홍보 강화’(5.2%)도 중요 사항으로 꼽혔다.

일·가정 양립을 위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제도로는 ‘출산휴가·육아휴직의 정착’(32.5%)이 1위로 꼽혔다. 뒤이어 ‘가족친화경영 확산’(31.3%), ‘돌봄서비스 확충’(18.4%), ‘남성들의 육아참여 활성화’(17.2%) 순으로 조사됐다.

 

일·가정 양립 정책 국민체감도 조사 ⓒ여성가족부
일·가정 양립 정책 국민체감도 조사 ⓒ여성가족부

이번 조사에서 일·가정 양립 정책의 평균 인지도는 77.0%였으나, 조사대상 집단의 특성별로 차이가 나타났다. 특히 가구 소득이 800만원 이상인 가구의 제도 인지도는 87.7%인 반면, 200만원 이하인 가구는 70.7%로 17%포인트(p)나 격차가 벌어졌다. 또 정규직의 정책 인지도는 78.9%로 비정규직(74.6%)보다 4.3%p 높았다. 또 정책 필요도는 남성(88.1%)보다 여성(93.0%)이 더 높았고, 정책 효과성은 영유아 자녀를 둔 가구와 여성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정부는 가구소득이 낮을수록, 기업의 규모가 50명 이하의 소기업이, 정규직보다는 비정규직이 상대적으로 일·가정 양립정책의 인지도가 낮은 것으로 확인된 만큼, 중소기업 맞춤형 일·가정 양립제도 매뉴얼을 제작·배포하고, ‘모성보호 및 일·가정양립 지원제도 안내문’을 임신·출산 근로자와 소속 사업장에 문자메시지, 이메일등 다양한 방식으로 제공하는 등 홍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