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수구 꼴통보수 실력 가볍게 봐선 안돼”
추미애 “수구 꼴통보수 실력 가볍게 봐선 안돼”
  • 진주원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6.11.23 19:36
  • 수정 2016-11-23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더불어민주당 국민주권광주·전남운동본부 출범식이 열린 가운데 추미애 대표 등이 피켓을 들고 퇴진을 외치고 있다.
23일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더불어민주당 국민주권광주·전남운동본부 출범식'이 열린 가운데 추미애 대표 등이 피켓을 들고 퇴진을 외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수구 꼴통보수의 실력을 가볍게 봐서는 안 된다. 교활한 그들이 어떻게 정치권의 새판을 짜서 민주공화국 주권회복운동에 찬물을 끼얹을지 우리는 예의주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대표는 23일 광주·전남 박근혜 대통령 퇴진 국민주권운동본부 출정식에 참석해 “대통령이 ‘탄핵 한 번 해봐라’, ‘어디 할 테면 해보라’며 국민을 상대로 조롱을 하고 있다. 청와대에서 장기 공성전에 들어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의 탄핵 발의 입장 표명을 일축하고 해체를 촉구했다. “국민이 촛불을 들고, 국민의 95%가 대통령은 물러나라고 하는데 새누리당은 이제 와서 탄핵 발의에 앞장서겠다고 한다”면서 “석고대죄가 먼저다. 해체 선언이 먼저 있어야 한다는 국민의 요구를 받들라”고 여당을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탄핵 표를 구걸하지 않겠다. 새누리당의 표가 있어야만 탄핵이 된다고 해서 새누리당 국회의원들에게 구걸하는 것이 아니다”면서 “탄핵은 국민의 명령이다. 제 발로 물러나지 않으면 탄핵을 받들라는 것은 국민의 뜻이고 명령”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이 탄핵추진실무준비단을 구성했다며 “국민의 신임을 어떻게 배반했는지, 대통령직을 유지하는 것이 국익을 해치는 것이라는 것을 낱낱이 조목조목 밝혀낼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