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양성평등위원회 민간위원과 ‘미투’ 계기 정책간담회
여가부, 양성평등위원회 민간위원과 ‘미투’ 계기 정책간담회
  • 이세아 기자
  • 승인 2018.05.23 13:14
  • 수정 2018-05-25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23일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열린 양성평등위원회 민간위원들과 함께하는 정책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23일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열린 '양성평등위원회 민간위원들과 함께하는 정책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여성가족부 제공

여성가족부는 23일 오전 11시 광화문 인근에서 양성평등위원회 민간위원들과 ‘미투(#MeToo)’ 운동 이후의 성평등 정책 관련 의견을 수렴하고 개선 방안을 논의하는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양성평등위원회는 국무총리 소속 위원회로,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 등 양성평등 정책에 관한 중요 사항을 심의·조정한다. 정부위원 외에 여성·법조·언론 등 분야별 전문가 10명이 민간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강명득 변호사,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 김현미 연세대 교수, 문미란 서울장학재단 이사장,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표, 변상욱 CBS 대기자, 안정선 공주대 교수, 이찬진 변호사, 정재훈 서울여대 교수, 최금숙 여성단체협의회 회장이다.

이날 간담회는 정현백 여가부 장관 주재로 열렸다. 참석자들은 ▲미투 관련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 추진현황 ▲성차별 구조 개선을 위한 성평등 정책 추진체계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들은 미투 운동이 우리 사회 전반의 구조적 성차별 문제를 공론화하는 계기가 됐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사회의 구조적 변화를 위한 조치와 개선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정 장관은 “미투 운동이 성희롱·성폭력 문제에 국한되지 않고 우리 사회 전반의 성차별적인 구조와 관행을 개선하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양성평등위원회 민간위원 등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성차별 구조 개선을 위한 중앙과 지역의 성평등 추진체계를 강화하고, 성평등이 국민 생활 속에 뿌리내려 실질적인 삶의 변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성평등 교육과 문화 확산에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