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발 변이 코로나 국내 유입...22일 입국자에서 발견
영국발 변이 코로나 국내 유입...22일 입국자에서 발견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0.12.28 13:23
  • 수정 2020-12-28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 70% 더 세
정부 “외국인 입국 절차 강화하겠다”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명품 쇼핑가인 뉴 본드 스트리트가 거의 텅 비어 썰렁한 모습을 보인다. 전염성 강한 코로나19 변종이 퍼지고 있는 영국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3만6804명 발생해 사상 최고치를 갈아 치웠다. ⓒAP/뉴시스·여성신문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명품 쇼핑가인 '뉴 본드 스트리트'가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염성 강한 코로나19 변종이 퍼지고 있는 영국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3만6804명 발생해 사상 최고치를 갈아 치웠다. ⓒAP/뉴시스·여성신문

영국에서 유행 중인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 유입된 사실이 처음으로 드러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8일 “영국 런던에서 거주하다 22일 국내 입국한 가족 3명의 검체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26일 한 80대 영국 남성이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에서 사후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와는 별개다. 방역당국은 이 남성의 가족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후 곧바로 이들의 검체를 분석했다. 현재 변이 여부를 파악 중이다.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전파력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70% 정도 더 세다고 알려졌다.

정부는 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23일부터 영국 런던 히스로공항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항공편의 운항을 중단했다. 모든 영국발 입국자에 대해 격리해제 전 진단검사를 의무화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도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됨에 따라 남아공발 입국자에 대한 국내 입국 절차가 까다로워졌다. 발열 체크를 강화하고 격리해제 전 유전자 분석 등 추가 검사가 시행될 예정이다.

방대본은 “영국 및 남아공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에 대비해 검역을 강화하고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28일 오후 2시 브리핑을 통해 설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