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현장] 32년간 꽃다발 만들었지만 올해는 힘드네요
[W현장] 32년간 꽃다발 만들었지만 올해는 힘드네요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1.01.14 19:55
  • 수정 2021-01-18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대문시장 플로리스트 최정화씨
14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한 플로리스트는 꽃곶이를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14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한 플로리스트는 꽃꽂이를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플로리스트 최정화(80)씨는 32년째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꽃다발을 만들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최근 졸업식이 취소되는 등 꽃 판매가 줄자 최씨는 걱정을 하고 있다. 극는 "작년만 이맘 때는 이른 아침부터 정신없이 꽃다발 준비하고 오전이면 다 팔려 나갔는데 올해는 거의 못 팔았다"며 하루 빨리 마스크를 벗을 수 있기를 기도한다고 했다. 

 

[여성신문은 'W현장' 코너를 통해 일상을 열심히 살아가는 여성들의 '현장'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각자의 자리에서 묵묵히 살아가는 여성들의 삶을 전달하겠습니다. W현장 주인공으로 참여하고 싶다면 이메일로 연락 주시기를 바랍니다. photojrnl@womennews.co.kr]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