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백신 공급 감축' 화이자에 법적 대응 시사
이탈리아, '백신 공급 감축' 화이자에 법적 대응 시사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1.21 08:52
  • 수정 2021-01-21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시설 확충에 따른 공급 감축…접종 차질 현실화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AP·뉴시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AP·뉴시스

이탈리아 정부가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 측의 코로나19 백신 공급 감축과 관련해 법적 대응 가능성을 시사했다.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 소속 코로나19 비상대책위원회의 도메니코 아르쿠리 위원장은 현지시간 20일 성명을 내고 정부 내에서 법적 소송에 대한 공감대가 있다며 며칠 내에 관련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화이자 측은 지난주 돌연 이탈리아에 대한 백신 공급을 29% 줄이겠다고 밝혔다. 아르쿠리 위원장은 "화이자가 다음주에도 공급을 정상화하기 어려우며 오히려 공급을 추가로 줄여야 하는 상황을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화이자는 벨기에 백신 생산공장 시설 확충 작업 때문에 유럽 각국에 계약한 물량을 공급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급 차질은 앞으로 3~4주간 지속될 전망이다.

화이자 측의 갑작스러운 백신 공급을 축소에 이탈리아에선 접종 차질이 현실화됐다. 전반적으로 접종 속도가 현저히 느려진 가운데 비축 물량이 없는 곳은 아예 접종이 중단된 상태다.

이탈리아 보건부 통계를 보면 백신 공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던 시점의 백신 접종자 수가 평균 2만~3만명 수준이었던 것과 달리 20일은 접종자 규모가 7500명대로 급감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법적 대응에 앞서 화이자의 공급 축소가 통제 범위를 벗어난 불가항력적인 상황에 따른 것인지를 세밀하게 살펴볼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지 않다는 결론이 나면 계약 위반에 따른 소송 가능성이 커질 전망이다.

20일 기준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만3571명, 사망자 수는 524명이다. 누적으로는 각각 241만4166명, 8만3681명으로 집계됐다. 백신 누적 접종자 수는 123만7000여명으로 EU 회원국 가운데 가장 많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