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CEO "12~16세 청소년 접종 수주 허용될 것"
화이자 CEO "12~16세 청소년 접종 수주 허용될 것"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3.13 10:57
  • 수정 2021-03-1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독일 대도시의 백신 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비오엔테크 코로나 19 백신 주사약병을 들고 있다.  ⓒAP/뉴시스
화이자-비오엔테크 코로나 19 백신 ⓒAP/뉴시스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의 12∼16세 아동과 청소년 접종이 수주내 가능해질 것으로 밝혔다.

앨버트 부를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현지시간 12일 이스라엘 채널12 방송과 인터뷰에서 “12∼16세 아동·청소년에 대한 접종이 몇 주 안에 허용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보다 더 어린 초등학생에 대한 자사 백신 접종 허용은 올 연말께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미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화이자는 16세 이상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을 진행해 사용승인을 받았고, 지난해 12월부터 12∼16세 아동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추가로 진행하고 있다.

작년 12월 19일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을 시작, 현재 전체 인구의 90% 이상이 접종을 마친 이스라엘에서는 접종률이 낮거나 접종 제외자 비중이 높은 10대가 신규환자의 주류를 이루고 있다.

이에 따라 청소년과 어린이들의 접종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