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왜곡 논란에 폐지된 드라마 1호 ‘조선구마사’
역사왜곡 논란에 폐지된 드라마 1호 ‘조선구마사’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3.26 11:56
  • 수정 2021-03-26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 왜곡 논란으로 폐지된 첫 지상파 드라마 '불명예'
1회부터 중국 인테리어와 음식 등 등장
제작 지원 및 광고 참여 기업 줄줄이 '손절'
결방 결정했던 SBS "무거운 책임감 느끼며 폐지"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역사 왜곡 논란으로 방송 2회만에 결국 폐지된다. ⓒSBS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역사 왜곡 논란으로 방송 2회만에 결국 폐지된다. ⓒSBS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가 방송 2회 만에 결국 폐지한다. 역사왜곡 논란으로 지상파 TV 드라마가 폐지에 이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BS는 26일 공식 입장을 내고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여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SBS는 본 드라마의 방영권료 대부분을 이미 선지급한 상황이고, 제작사는 80% 촬영을 마쳤다”며 “이로 인한 방송사와 제작사의 경제적 손실과 편성 공백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지만, SBS는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하였음을 알려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조선구마사'는 지난 22일 첫 회부터 중국풍 인테리어와 월병과 피단, 만두 등 중국 음식을 사용해 ‘동북공정’ 논란을 빚었다. 제작진은 드라마 내용이 역사적 사실과 무관하며 창작에 의한 허구라고 주장했지만, 비판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논란이 확산하면서 CJ제일제당, LG생활건강, 호관원, 에이스침대, 코지마, 뉴온 등 ‘조선구마사’ 제작 지원 및 광고에 참여했던 기업들도 잇따라 광고 계약 등을 해지했다. 

이에 SBS 측은 ‘조선구마사’의 24일 한 주 결방을 결정하고 문제가 된 장면 수정과 더불어 작품을 재정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다수 광고주와 지방자치단체 등이 제작 지원을 철회하고, 거센 반중 정서 속 비판 여론이 누그러지지 않아 방영을 지속하기 어렵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드라마 '조선구마사' 관련 SBS 공식입장>

'조선구마사'에 대한 SBS 입장을 밝힙니다.

SBS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여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SBS는 본 드라마의 방영권료 대부분을 이미 선지급한 상황이고, 제작사는 80% 촬영을 마친 상황입니다.

이로 인한 방송사와 제작사의 경제적 손실과 편성 공백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지만, SBS는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