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테니스 최강자 오사카 나오미 “아시아 혐오 멈춰라”
아시아 테니스 최강자 오사카 나오미 “아시아 혐오 멈춰라”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3.30 10:51
  • 수정 2021-03-30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문화는 즐기면서 아시아인은 공격·차별하나” 비판
아시아 선수 최초로 세계 테니스 1위에 오른 나오미 오사카가 아시아계 겨냥한 증오범죄와 폭력에 목소리를 냈다. 사진은 지난달 21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 오픈 테니스 선수권 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우승한 오사카가 다프네 아크 허스트 기념 트로피를 들고 있는 모습. ⓒAP/뉴시스·여성신문
지난달 21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 오픈 테니스 선수권 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우승한 오사카가 다프네 아크 허스트 메모리얼 컵을 들고 있는 모습. ⓒAP/뉴시스·여성신문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로 테니스 단식 세계 랭킹 1위에 오른 오사카 나오미(24·일본)가 아시아계 혐오에 반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오사카는 지난 27일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에 ‘아시아계 혐오를 멈추라(#stopasianhate)’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을 올리고, 이를 사용해야 한다는 것 자체가 슬프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 상식이어야 하는데 지금 이 세상에서는 상식이라는 게 흔하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세계적인 테니스 선수 오사카 나오미가 27일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 범죄와 폭력을 멈추라"고 목소리를 냈다. ⓒ오사카 나오미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
세계적인 테니스 선수 오사카 나오미가 27일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 범죄와 폭력을 멈추라"고 목소리를 냈다. ⓒ오사카 나오미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

오사카는 “사람들이 버블티, 일본 만화, 떡, 스시, 말차 등을 좋아하는 만큼 아시아계 사람들을 아낀다면...특정 문화의 산물은 누리면서 그것을 만든 인종적 집단을 공격하고 차별하는 행위를 상상해보라”고 지적했다.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 사람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오사카는 사회 문제에 적극 목소리를 내는 선수로 알려져 있다. 자신을 '흑인 여성'(Black Woman)이라고 지칭한 바 있고, 특히 인종차별 반대 운동에 앞장섰다. 지난해 8월 미국에서 비무장 흑인이 백인 경찰에게 피격당한 사건이 일어나자 이에 항의하기 위해 WTA 투어 웨스턴 앤서던오픈 준결승 경기를 앞두고 경기 불참 의사를 밝혔다. 또 지난해 9월 US오픈 때는 매 경기 미국 내 인종차별 희생자들의 이름이 새겨진 마스크를 착용하기도 했다.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가 대두된 지금, 자신의 또 다른 정체성인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에도 주저하지 않고 대응한 셈이다.

나오미 오사카는 인종차별 반대에 앞장서 목소리를 내왔다. 사진은 지난해 9월 8일, '조지 플로이드'라고 쓰인 마스크를 쓰고 코트에 들어서는 모습. 조지 플로이드는 인종차별로 인해 사망한 아프리카계 미국인이다.  ⓒAP
오사카 나오미는 인종차별 반대에 앞장서 목소리를 내왔다. 사진은 지난해 9월 8일, '조지 플로이드'라고 쓰인 마스크를 쓰고 코트에 들어서는 모습. 조지 플로이드는 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남성이다. ⓒAP/뉴시스·여성신문

아시아계 이민자를 위한 이익단체인 ‘아시아·태평양계 증오를 멈추라(Stop AAPI Hate)’에 따르면 지난해 3월 19일부터 2월 28일까지 1년간 아시아계를 겨냥한 인종적 증오범죄는 최소 3795건 보고됐다. 이 가운데 올해에 발생한 사건만 500건이 넘는다

한편, 오사카는 2018년과 2020년 US오픈, 2019년과 올해 호주오픈 등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에서 네 차례 우승했고, 2019년 호주오픈을 제패하며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다. 오사카는 아시아 국적 선수로서 테니스 단식 세계 1위에 오른 첫 선수였다. 현재 세계 랭킹 2위인 오사카는 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리고 있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마이애미오픈(총상금 326만190 달러)에 출전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