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나 잡아먹어” 손흥민 인종차별한 축구팬들에 토트넘 “강경 대응”
“개나 잡아먹어” 손흥민 인종차별한 축구팬들에 토트넘 “강경 대응”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4.12 14:38
  • 수정 2021-04-12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맨유전 뒤 SNS서 인종차별 ‘악플’ 피해
12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팀과의 경기 이후 손흥민이 당한 인종차별에 대해 토트넘 홋스퍼 구단이 SNS를 통해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토트넘 홋스퍼 인스타그램 캡처
12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팀과의 경기 이후 손흥민이 당한 인종차별에 대해 토트넘 홋스퍼 구단이 SNS를 통해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토트넘 홋스퍼 인스타그램 캡처

축구스타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상대 팬들로부터 인종차별을 당했다. 이에 구단은 조사를 거쳐 필요한 조처를 하겠다며 강력히 규탄했다.

토트넘은 이날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팀과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홈경기에서 1-3으로 졌다. 전반 40분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후반 들어 연속골을 내주며 패했다. 

앞서 전반 33분 맨유 공격수인 카바니가 폴 포그바의 패스를 받아 골을 넣었는데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득점이 취소됐다. 득점 장면 이전 스콧 맥토미니가 경합 과정에서 오른손으로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한 것으로 드러나 반칙이 선언된 것이다. 

이 장면을 두고 맨유 팬들은 손흥민의 SNS 계정에 찾아가 인종차별적인 댓글을 잇달아 올렸다. 일부 팬들은 ‘개나 잡아먹는 빌어먹을 인간’, ‘구멍처럼 작은 눈으로 다시 다이빙해 봐라’ ‘쌀 먹는 사기꾼’ 같은 댓글을 달았다. 이외에도 각종 욕설과 함께 원숭이 이모티콘, ‘칭크(Chink)’나 ‘코로나19(Covid-19)’ 등 인종차별적 발언이 쏟아졌다.

최근 SNS상 EPL 선수들을 향한 인종차별이 이어지면서 손흥민은 차별과 증오에 맞서는 의미로 일주일간 SNS 사용 중단을 선언했는데, 자신이 인종차별의 피해자가 됐다. 

이에 구단은 즉각 대응에 나섰다. 토트넘 홋스퍼(이하 토트넘) 구단은 이날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우리 선수인 손흥민이 끔찍한 인종차별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프리미어리그 사무국과 확인에 나설 것이다. 우린 쏘니(손흥민)와 함께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