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디자이너·식물지리학자...쓰레기 덜 버리는 삶을 시작한 사람들
비건·디자이너·식물지리학자...쓰레기 덜 버리는 삶을 시작한 사람들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5.10 09:55
  • 수정 2021-05-10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의 신간] 줄이는 삶을 시작했습니다
『줄이는 삶을 시작했습니다』 ⓒ비타북스

줄이는 삶을 시작했습니다

“완벽한 제로 웨이스트는 아닐지라도 줄이는 삶을 시작했습니다.” 편리함 대신 지속 가능한 삶을 택한 14인의 이야기를 사진과 함께 담았다. 비건·미니멀리스트·식물지리학자·업사이클링 디자이너 등 다양한 이들이 참여했다. 독자들이 일상 속에서 제로 웨이스트를 실천할 수 있는 팁도 공유한다. 뮤지션이자 작가 요조는 “‘과연 나 하나로 바뀔까?’라는 생각이 자신을 괴롭힐 때마다 이제는 이 책이 든든한 방패가 돼줄 것 같다”는 추천의 말을 전했다.

전민진/비타북스/1만48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