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복·김나운·씬님, 코로나19로 힘든 이웃 위해 봉사활동
이연복·김나운·씬님, 코로나19로 힘든 이웃 위해 봉사활동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6.23 17:40
  • 수정 2021-06-2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열매 홍보대사

 

사랑의열매 홍보대사와 함께하는 생활용품 키트제작 및 전달식 모습. (왼쪽부터) 사랑의열매 김상균 사무총장, 배우 김나운, ㈜LG생활건강 정경식 부문장, 사랑의열매 조흥식 회장, 이연복 셰프, 유튜버 씬님. ⓒ사랑의열매
사랑의열매 홍보대사와 함께하는 생활용품 키트제작 및 전달식 모습. (왼쪽부터) 사랑의열매 김상균 사무총장, 배우 김나운, ㈜LG생활건강 정경식 부문장, 사랑의열매 조흥식 회장, 이연복 셰프, 유튜버 씬님. ⓒ사랑의열매

 

셰프 이연복, 배우 김나운, 유튜버 씬님 등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홍보대사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을 돕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대국민 이웃돕기 캠페인인 ‘대한민국 사회백신’ 나눔캠페인의 일환으로 코로나19로 더욱 힘든 홀몸 어르신들에게 사랑의열매 홍보대사, 기부자 등과 함께 생활용품 키트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23일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열린 키트제작 현장에는 홍보대사와 함께 사랑의열매 조흥식 회장, 김상균 사무총장, ㈜LG생활건강 정경식 부문장,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 김동우 부회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생활용품 키트는 ㈜LG생활건강에서 기부한 치약, 칫솔, 샴푸, 세제 등 생필품 26종으로 구성됐으며, 150개 키트를 제작해 사단법인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을 통해 홀몸 어르신가정에 당일 전달한다.

이번 키트제작 봉사활동에 참여한 이연복 셰프는 2018년 10월 사랑의열매 홍보대사에 위촉됐으며, 2019년과 2020년 강원 산불·코로나19·호우피해 지원을 위해 2000만원씩 총 6000만원을 기부하고, 기부자 초청 봉사활동 참석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친 점을 인정받아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김나운씨는 지난 2020년 11월, 1억원을 기부해 사랑의열매 고액기부자 모임 ‘아너 소사이어티’ 2443호 회원에 등재됐다.

씬님은 2018년 12월 노인 지원을 위해 1100만 원을 기부하고 사랑의열매 나눔리더에 가입했으며, 2019년 강원산불 구호를 위해 500만원, 위안부 할머니를 돕기 위해 500만원, 2020년 호우피해 지원을 위해 500만원을 기부했다.

이연복씨는 “우리 국민들은 IMF 위기 때 모두가 힘 모아 빠른 시기에 극복했듯이, 코로나19로 힘든 이 시기도 어려운 이웃들을 돕는 ‘백신’과 같은 기부문화로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나운씨는 “‘대한민국 사회백신’ 나눔캠페인은 도움을 받는 분에게 잊지못 할 순간을 만들어주는 마법 같은 일이라 생각하며, 사회백신이 사랑백신이 돼서 모든 국민이 행복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씬님은 “사랑의열매 덕분에 코로나19로 어려운 분들을 응원하는 자리에 참석할 수 있어 감사드리며, 빠른 시기에 코로나19가 종식되어 많은 분들과 더욱 즐겁고 의미 있는 행사 많이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랑의열매 조흥식 회장은 “본업으로 바쁜 와중에도 나눔을 실천하고자 참석해준 홍보대사들의 정성과 참여에 감사드린다”며 “사랑의열매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을 돕기 위해 ‘대한민국 사회백신’ 나눔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으며, 이번 행사를 비롯해 다방면으로 재난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