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제1652호] 여성 지지모임 띄운 여권 대선 주자들 外
[여성신문 제1652호] 여성 지지모임 띄운 여권 대선 주자들 外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7.01 11:39
  • 수정 2021-07-0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신문
ⓒ여성신문
ⓒ여성신문
“피고인이 촬영물을 휴대폰에서 삭제 했는데 피해자가 삭제함에서 우연히 이 영상을 찾아내 이 사건이 불거졌다.” 서울남부지법(판사 이진웅)이 지난해 11월 준강제추행과 불법촬영(성폭력범 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로 기소된 20대 남성 A씨 재판에서 밝 힌 양형 이유다. 이 사건의 발단을 가해 자의 불법촬영이 아니라 피해자의 영상 발견으로 본 것이다. 뒤늦게 판결문을 확인한 피해 여성 B씨는 징역 10월에 집 행유예 2년이라는 가벼운 처벌도 실망 스러웠지만, ‘피해자책임론’을 내세우 는 듯한 재판부의 태도에 깊은 절망감 을 느꼈다고 했다. ⓒ여성신문

불법촬영물 지웠다고 감형? “삭제는 증거인멸이다” ▶ 2면

[만남]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여야 동일한 잣대로” ▶ 5면

학교에선 공격받고, 정부는 침묵하고…‘스쿨미투’ 3년 외로운 싸움 ▶ 6면

[인터뷰] 송현옥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교수 ‘서울시장 남편’만큼 제 ‘30년 연극인생’도 소중해요 ▶ 7면

‘디지털 성평등 지수’ 높은 국가가 디지털 경쟁력 주도한다 ▶ 9면

올여름, 백신 접종하면 갈 수 있는 해외여행지는? ▶ 13면

[나의 엄마 이야기] 내가 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사람 ▶ 15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