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열화상으로 본 서울 거리.... "뜨겁다"
[날씨] 열화상으로 본 서울 거리.... "뜨겁다"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1.07.23 10:02
  • 수정 2021-07-23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 주의보 내린 22일 서울 종로구 한 거리에서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한 모습이다. ⓒ홍수형 기자
절기상 가장 덥다는 '대서'인 22일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한 서울 광화문의 모습이다. ⓒ홍수형 기자

절기상 가장 덥다는 '대서'인 22일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한 서울 광화문 거리가 붉게 보이고 있다. 

열화상 카메라로 통해 붉은색이 진할수록 온도가 높고 푸른색이 진할수록 온도가 낮다. 

기상청은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6도, 낮 최고기온은 29∼37도로 오르며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발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