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여성 임금차별은 인종차별이다"
"이주여성 임금차별은 인종차별이다"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1.09.27 17:35
  • 수정 2021-09-27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운수노조·차별금지법제정연대 인권위에 진정
다문화지원센터 이주여성 노동자 평등임금 지급 촉구
차별금지법제정연대가 27일 서울 중구 인권위원회 앞에서 '이주 여성 노동자 임금차별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행진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활동가 및 이주여성들이 27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이주 여성 노동자 임금 차별 규탄' 기자회견을 마친 뒤 행진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활동가 및 이주여성들이 27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이주 여성 노동자 임금 차별 규탄' 기자회견을 마친 뒤 청와대까지 행진했다.  

공공운수노조와 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이날 "여성가족부 산하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소속 이주여성 노동자들에게 최저임금 수준의 임금을 지급하고 경력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인종차별"이라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이들은 "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일하는 이주여성은 근무기간에 따라 호봉을 인정받는 선주민 직원들과 달리 최저임금을 받고 있다"며 "선주민들과 동등하게 노동의 가치를 인정받지 못한다면 그것이 차별"이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지난해 실시한 ‘공공기관 근무 상담 ‧ 통번역 ‧ 이중언어 관련 이주여성 노동자 실태조사’ 결과, 응답자의 86.8%가 급여의 차별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급여에 불만족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72.7%라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정부서울청사와 청와대 앞으로 행진해 여가부와 청와대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