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안 맞으면 해고"... 미 일부 기업 강경 대응
"백신 안 맞으면 해고"... 미 일부 기업 강경 대응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10.01 17:30
  • 수정 2021-10-0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나이티드 항공 320명 해고 위기
백신을 접종하지 않으면 해고하겠다는 강경대응 방침을 밝힌 유나이티드항공 ⓒ유나이티드항공 홈페이지
백신을 접종하지 않으면 해고하겠다는 강경대응 방침을 밝힌 유나이티드항공 ⓒ유나이티드항공 홈페이지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이 백신 접종을 거부한 직원들을 해고하기로 하는 등 미 기업들이 잇따라 강경 대응 방침을 내놓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30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의무화 정책에 점점 더 많은 대기업들이 호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유나이티드 항공은 미 현지 직원 6백명 정도가 백신을 맞지 않으면 해고될 수 있다는 경고를 받았다고 뉴욕타임즈가 전했다. 유나이티드항공 직원 6만7천명 가운데 99%가 백신을 접종했으나 593명이 아직 접종하지 않고 있다. 이 회사는 이들의 접종기한을 9월 27일까지로 제시했다.이 후 백신을 거부하던 직원의 숫자가 320명으로 줄었다. 이는 건강상이나 종교상의 이유로 의무화 면제를 요청한 이들을 제외한 접종 거부자의 99.5%가 해고된다는 뜻이라고 유나이티드항공 측은 설명했다.

식품업체인 타이슨푸드는 미국 내 직원의 91%, 10만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1회차 이상 접종했다고 발표했다. 이 업체는 백신을 접종한 직원에게 200달러(약 24만원)의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있으며, 근로시간 외에 예방접종을 받을 경우 최대 4시간 분의 급여를 제공한다.

AT&T는 보도자료를 내고 노조 직원들이 내년 2월1일까지 완전한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정보기술 업계도 백신 의무화 규정을 도입했으며, 석유회사 셰브론과 투자은행 모간스탠리와 같은 다른 분야의 대기업들도 직원 전체 또는 일부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규정을 만들었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30일 약 4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25%가 백신 의무화 규정을 도입했고 13%는 의무화를 계획 중이었다고 전했다. 20%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으며, 40%는 예방접종 의무화 대신 직원들을 상대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벌이려 한다고 답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의무화 정책 발표 이후 미국 기업 4곳 중 1곳이 이 정책에 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달보다 16% 증가한 것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