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외교장관, "종전선언 긴밀 소통"
한미 외교장관, "종전선언 긴밀 소통"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10.06 10:14
  • 수정 2021-10-0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이 약식회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다. ⓒ외교부 제공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이 약식회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다. ⓒ외교부 제공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을 만나 종전선언을 포함한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 참석차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정 장관은 5일 오후(현지시각) 블링컨 장관과 약식회담을 갖고 한미 관계와 한반도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들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 또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 및 북한과의 대화 재개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정 장관은 대북관여를 위한 의미있는 신뢰구축 조치로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 설명했다.

외교부는 한미 양국이 이 문제에 대해 앞으로도 계속해서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