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 생수 마신 직장인 2명 쓰러지고, 1명 숨진 채 발견
사무실 생수 마신 직장인 2명 쓰러지고, 1명 숨진 채 발견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20 10:41
  • 수정 2021-10-2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명은 중태..2주전에도 비슷한 일 벌어져
경찰청 로고가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유리문에 붙어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있는 한 업체 사무실에서 생수를 마신 남녀직원 2명이 쓰러졌으며 이 회사의 다른 직원은 집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이들은 전날 오후 2시쯤 사무실 책상 위에 놓여있던 생수를 마시고 "물맛이 이상하다"는 말을 한 뒤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여성 직원과 남성 직원은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쓰러졌으며 남성 직원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중환자실에 입원한 상태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들의 의식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같은 회사 직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다 이날 무단 결근 직원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해당 직원의 집에 방문했다가 그가 숨진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타살 정황이 없는 것으로 보아 극단적 선택을 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직장에서의 생수 사건과 연관성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2주 전에도 다른 직원이 음료수를 마시고 고통을 호소해 병원에 옮겨지는 등 비슷한 사건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두 사람이 마신 생수병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감정을 의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