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관련 대검 감찰부 압수수색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관련 대검 감찰부 압수수색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05 15:12
  • 수정 2021-11-0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대검찰청을 압수수색했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팀은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 서초구 대검 감찰부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고발장 작성자 및 전달자 특정을 위해 물증을 추가로 확보하려는 목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는 사건이 발생한 작년 4월 무렵 고발장에 첨부된 판결문을 열람한 손 검사의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 소속 검사 2명을 고발장 관련자로 의심하고 있다.

공수처는 지난 9월 28일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과 이들의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고, 이후에도 몇 차례 소환 조사를 했다.

이날 압수수색이 수사정보정책관실을 비롯한 대검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정치권에 고발을 사주했을 만한 '동기'를 파악하기 위한 물증 확보 차원일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작년 4월 17일 윤석열 당시 총장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채널A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하며 정식 수사로 전환하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앞서 4월 2일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은 법무부의 지시로 감찰에 착수했고, 4월 7일에는 윤 전 총장에게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감찰 개시 사실을 보고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은 바로 다음 날 감찰을 중단하도록 하고, 대신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수사 권한이 없는 대검 인권부에 조사를 지시하며 논란이 일었다.

한편 공수처는 지난 3일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의 보좌관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그는 작년 7월 정 의원이 당내 법률지원단장에 임명되고서 들어온 다양한 제보 중에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의 고발장 초안을 정 의원에게 보고한 뒤 당무감사실장 배 모 씨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이 고발장 초안은 작년 4월 8일 김웅 의원이 조성은 씨에게 보낸 '손준성 보냄' 고발장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있었지만, A씨는 누군가에게 고발해달라는 요청을 직접 받은 기억이 없다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