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최초 여성 CEO 탄생
신한금융그룹 최초 여성 CEO 탄생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12.17 09:37
  • 수정 2021-12-20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선 신한은행 부행장, 신한DS 사장 내정
그룹 자회사에 여성 CEO 첫 선임
조경선 신한DS 대표이사 사장 후보자 ⓒ신한금융 제공
조경선 신한DS 대표이사 사장 후보자 ⓒ신한금융 제공

신한금융그룹 첫 여성 최고경영자(CEO)가 탄생했다.

신한금융지주는 16일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와 임시 이사회를 열고 6개 자회사 대표이사를 교체하고 4개 자회사 대표를 연임하는 내용의 사장단 추천 및 경영진 인사를 단행했다. 

조경선 신한은행 부행장은 디지털·정보통신기술(ICT) 계열사인 신한디에스(DS) 사장으로 천거됐다. 조 부행장은 신한은행 공채 1기 출신으로 금융권 최초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 ‘신한 쉬어로즈(SHeroes)’ 1기 과정을 수료한 그룹 내 여성 리더로 꼽힌다. 신한금융지주는 “조 부행장은 은행 디지털개인부문장을 역임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고객 마케팅 및 업구 개선 경험이 풍부하다”고 밝혔다.

이영창 신한금융투자 사장, 김희송 신한자산운용 사장(대체자산 부문), 배일규 아시아신탁사장, 배진수 신한에이아이(AI) 사장은 1년 연임이 추천됐다.

신한자산운용 전통자산 부문 사장에는 조재민 전 케이비(KB)자산운용 사장이 선임됐다. 신한아이타스 사장에 정지호 신한은행 부행장, 신한신용정보 사장에 이병철 신한금융 퇴직연금사업그룹장, 신한리츠운용 사장에 김지욱 신한금융투자 부사장, 제주은행장에 박우혁 신한은행 부행장이 내정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