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예 “극빈층 발언? 앞뒤 맥락 보면 맞는 말…지지하길 잘했다”
신지예 “극빈층 발언? 앞뒤 맥락 보면 맞는 말…지지하길 잘했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12.24 11:55
  • 수정 2021-12-24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수형 기자
신지예 국민의힘 새시대위원회 수석부위원장. ⓒ홍수형 기자

신지예 국민의힘 새시대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극빈층 자유' 발언 논란에 대해 “앞뒤 맥락으로 보면 맞는 말”이라며 “내용을 보고서는 오히려 처음으로 지지하기로 한 걸 잘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신 부위원장은 지난 23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기사 제목만 보면 당연히 분노스럽다. 윤석열 후보가 아니라 진보적 학자가 그 말을 했다고 생각해 보면 맞는 얘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전북 전주 전북대학교에서 열린 대학생들과의 타운홀미팅에서 “극빈의 생활을 하고 배운 것이 없는 사람은 자유가 뭔지도 모를뿐더러 왜 개인에게 자유가 필요한지 필요성 자체를 느끼지 못한다”고 말해 '저소득층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윤 후보는 현장에서 “그분들을 무시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도와드려야 한다는 이야기”라며 “사는 게 너무 힘들면 자유가 무엇인지 느낄 수 있겠나”라고 해명했다.

이날 신 부위원장은 “후보가 정치인이 된 지 얼마 안 돼 설명을 잘 못 하는데 뒤에 나온 해명을 보면서 오히려 생각보다 합리적이라는 생각을 했다”며 “가난한 사람은 자유를 모르니까 무시해야 한다는 게 아니라, 경제적 불평등이 개인의 자유를 추구할 수 없게 만들기 때문에 정부가 평등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이야기로 느꼈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가 당선돼야 하는 이유에 대해선 “윤 후보가 직접 '자유'와 '인권'을 말했다. 듣고 깜짝 놀랐다”며 “새가 좌우의 날개로 날듯 진보와 보수의 관점 모두 수용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졌다”고 설명했다.

신 부위원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왕 윤 후보의 차이점에 대해 “이재명 후보는 가면을 너무 잘 쓴다”면서 “윤 후보는 너무 꾸밈이 없어 문제다. 지금 대한민국에 필요한 대통령이 가면을 잘 쓰는 인물인지, 솔직하게 진실을 말하는 사람인지는 국민이 판단할 일이지만 자유와 인권을 지키겠다고 하는 후보의 언급이 가장 와닿았다”고 윤 후보를 두둔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