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발견된 위조지폐 176장...역대 최저
작년 발견된 위조지폐 176장...역대 최저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19 15:18
  • 수정 2022-01-1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거래가 줄면서 지난해 신고된 위조지폐 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2021년 화폐 취급 과정에서 발견됐거나 금융기관 또는 개인이 신고한 위조지폐가 총 176장으로 전년(272장)보다 96장 감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관련 통계를 공표한 1998년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지난 2019년 292장에서 2020년 272장으로 해마다 줄어왔다.

한은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대면 상거래 위축과 국민의 위폐 식별 능력 개선을 위한 홍보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권종별로는 5천원권이 97장으로 가장 많았고, 1만원권 39장, 5만원권 22장, 1천원권 18장 발견됐다.

위조지폐는 금융기관(131장)이 가장 많이 발견했고, 그 다음으로 한은(37장), 개인(8장)이었다.

금융기관이 발견한 위조지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발견된 지폐가 101장으로 약 77%를 차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