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활동증명 실적 증빙기간 2년 연장...2만1000명에 창작준비금 지원
예술활동증명 실적 증빙기간 2년 연장...2만1000명에 창작준비금 지원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2.01.31 17:57
  • 수정 2022-01-3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 2022년 사업계획 발표
코로나19 고려해 예술활동증명 실적증빙기간 연장
창작준비금지원사업 신청 시 본인 소득만 확인
예술인을 위한 계약·저작권·성평등 교육과정 운영 등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예술인의 생계 지원을 위해 올해 ‘예술활동증명’ 실적 증빙 기간이 2년 연장된다. 총 2만1000명에게 창작준비금을 지원하며, 예술 활동 중 불법 행위나 부당한 처우로 정신적·신체적·경제적 피해를 입을 경우 종합 지원도 제공된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예술인복지재단(대표 박영정)은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2022년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2022년 예술인 복지사업의 주요 변화는 △코로나19 등 재난 기간만큼 예술활동증명 실적 증빙 기간 연장 △창작준비금지원사업 신청 시 소득인정액 확인 가구원 범위를 1인으로 축소(신청 예술인 본인) △예술인을 위한 계약 및 저작권 교육, 성평등 교육의 심화 과정 운영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비대면 예술인 심리상담 확대 등이다.

먼저 예술인 복지 사업에 참여하기 위한 기본 조건인 ‘예술활동증명’ 실적 증빙을 위한 산정 기간을 코로나19 등 재난 기간만큼 2년씩 연장해 적용한다. 예술활동증명은 최근 일정 기간(분야별로 다름) 동안 공개 발표된 예술활동 실적 또는 수입을 확인하는 제도다.

현재까지 예술활동증명 누적 완료자는 13만1098명(25일 기준)이다. 재단은 “코로나19로 인해 예술인 복지사업의 중요성이 커지고 전국적으로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만큼, 지역 문화재단과의 협력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예술인들이 좀 더 빠르게 예술활동증명을 완료할 수 있도록 힘쓰고자 한다”고 밝혔다.

예술인이 경제적인 이유로 예술활동을 중단하지 않도록 디딤돌 역할을 하는 창작준비금도 지원한다. 대상자는 총 2만1000명으로, ‘창작준비금지원사업-창작디딤돌’을 통해 1만8000명에게 1인당 300만원, ‘신진예술인 창작준비금지원사업-창작씨앗’을 통해 신진 예술인 3000명에게 1인당 200만원을 지원한다.

또 올해부터 소득인정액을 확인하는 가구원 범위를 예술인 당사자 1인으로 축소해 서류 절차도 간편해졌다. 이전에는 예술인 당사자와 그 배우자의 소득인정액을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서류를 제출해야 했다. 

공정하고 안전한 예술활동 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도 강화된다. ▲분야별 계약 및 저작권 관련 전문적인 교육 과정을 개발하고, ▲예술인을 위한 성평등·성폭력 예방교육 심화 교육 과정을 제공하며 ▲예술인 신문고를 통해 예술활동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법 행위나 부당한 처우로 인한 정신적·신체적·경제적 피해에 대한 종합 지원(법률상담, 심리상담, 신고, 소송지원 등)도 이어간다.

예술인의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사업도 계속된다. △국민연금보험료의 40~80%를 지원하는 예술인 사회보험료 지원사업 △예술인의 산재보험 가입을 돕고 보험료의 50~90%를 지원하는 예술인 산재보험 지원사업 △예술인 고용보험에 대한 예술 현장의 이해를 돕기 위해 연중 상시 온·오프라인 상담과 찾아가는 설명회를 제공하는 예술인 고용보험 안내창구 운영 △과도한 의료비로 경제적 부담을 겪고 있는 예술인을 위한 예술인 의료비 지원사업을 지난해와 같은 규모로 진행한다.

예술인을 위한 생활안정자금대출, 코로나19 특별융자, 전세자금대출도 지난해와 같이 230억원 규모로 진행한다. 예술인에게 기업·기관 등과의 협업에 기반한 다양한 활동기회를 제공하는 ‘예술인 파견지원 사업-예술로’는 올해도 기획사업, 협업사업, 지역사업으로 나눠 진행된다. 참여 예술인 약 1000명에게 활동기간(약 6개월) 동안 활동비로 월 120~140만원을 지원한다.

예술인의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비대면 예술인 심리상담을 확대하고, 예술인 자녀돌봄 지원, 신진예술인을 위한 예술인 역량강화 지원, 문화향유 관련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예술인 패스 등 사업도 계속 진행된다.

올해 설립 10주년을 맞은 예술인복지재단은 오는 9월 25일 ‘예술인의 지위와 권리의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에 맞춰 예술인 권리 보호와 복지 지원이라는 재단의 미션에 적합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박영정 재단 대표는 “예술인복지에 대한 사회적 요구와 관심이 매우 높아지고, 예술인에 대한 경제적 지원이 주를 이루던 예술인 복지정책이 예술인의 권리와 직업적 지위를 보호하는 ‘예술인 정책’으로 확장되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계획된 예술인복지사업을 충실히 진행함과 동시에 예술인 복지정책의 향후 10년을 준비하는 장기적인 비전과 전략 수립을 통해 변화하는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022년 예술인 복지사업은 오는 2월부터 순차적으로 신청·접수할 수 있다. 사업별 일정과 세부사항은 재단 누리집(www.kawf.kr)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 2022년 사업 안내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제공
한국예술인복지재단 2022년 사업 안내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제공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