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에 뭉친 양대노총... 최저임금 현실화 결의대회
6년 만에 뭉친 양대노총... 최저임금 현실화 결의대회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28 14:45
  • 수정 2022-06-2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기본권 약화 시도에 굽힘 없이 투쟁"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8일 오후 세종 고용노동부 청사 앞에서 최저임금 인상과 제도 개악 저지를 위한 결의대회를 열었다. ⓒ뉴시스·여성신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8일 오후 세종 고용노동부 청사 앞에서 최저임금 인상과 제도 개악 저지를 위한 결의대회를 열었다. ⓒ뉴시스·여성신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간부와 조합원 1천여명이 28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최저임금 현실화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세종 고용노동부 청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최저임금 현실화를 위해 강력한 투쟁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양대노총이 함께 한 최저임금 관련 결의대회는 2016년 이후 6년 만으로, 윤석열 정부에 대한 강경 투쟁 기조를 보여주려는 것으로 보인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기름값을 비롯한 물가는 폭등하고 있고, 금리도 가파르게 올랐으며 노동자 민중의 삶은 더 이상 견디기 어려운 지경에까지 이르고 있다"며 "월급 빼고 다 올랐다는 말은 그저 푸념이 아니라 현실"이라고 말했다.

양 위원장은 "정부가 직접 발표한 생계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최저임금에 경제위기의 책임을 뒤집어 씌우고,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어려움도 최저임금 탓으로 돌리는 정부와 재벌 대기업의 행태에 분노한다"며 "재벌 총수들은 재난 시기에도 배당금으로 수백억씩 벌어들였지만 노동자, 소상공인은 대출로 연명하며 벼랑 끝에 서 있다"고 주장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올해 최저임금 투쟁은 윤석열 정부와의 첫 싸움이자, 앞으로 5년간 노동의 생존이 걸려있는 싸움"이라며 "올해 최임투쟁에서 밀린다면 노동시간은 무한대로 늘어날 것이며, 임금은 속절없이 삭감되는 무한경쟁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최저임금위원회의 업종별 차등적용 시도는 그 예고편에 불과했다"며 "노동시장 구조개혁 추진, 공공부문에 대한 마녀사냥식 공세, 중대재해처벌법 약화 등 노동기본권을 약화하려는 시도에 굽힘 없이 당당히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최저임금 심의·의결기구인 최임위는 이날 제7차 전원회의를 열고 노사 요구안 격차 좁히기를 시도한다. 노동계는 올해보다 18.9% 오른 1만890원을, 경영계는 동결(9160원)을 최초 요구안으로 제시했다. 최저임금 심의 법정 시한은 오는 29일까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