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만8147명, 40일 만에 최다... 재유행 진입 가능성
신규확진 1만8147명, 40일 만에 최다... 재유행 진입 가능성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7.05 09:57
  • 수정 2022-07-0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유입, 12일 연속 세 자릿수...입원환자 103명 급증 
서울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울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재유행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5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지역발생 1만7976명, 해외유입 171명 등 모두 1만8147명으로 나타났다. 주말 검사건수가 줄어 확진자가 적었던 전날 6253명보다 세 배 가까이 늘었으며 지난주 화요일보다는 8253명 증가했다. 

지난 5월 26일 1만8805명 이후로 40일 만에 가장 많았다. 2주일 전인 6월 21일의 9303명과 비교해서도 8844명 증가해 이미 정체기를 지나 재유행 국면에 진입했을 가능성을 높아졌다.

해외유입 확진자 6월 24일 113명 이후 이날 171명까지 12일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54명으로 전날보다 2명 줄었다. 입원환자는 103명으로 전날보다 28명 늘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적은 2명이다. 누적사망자는 2만4576명으로 치명률은 0.13% 이다.

전국의 병상 가동률은 위중증병상 6.8%, 준중증병상 11.0%, 중등증병상 6.7%이다.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20.7%이다. 

현재 재택치료자는 5만8782명으로 전날보다 3479명 늘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